HOME 사회 사회일반
충남도, 제5차 국토종합계획에 ‘환황해권 선도 사업’ 대폭 반영했다- 스마트도시·해양산업·교통인프라 등 지역 핵심전략 사업 포함
제5차 국토종합계획 충남 발전계획 도로(사진 왼쪽), 철도(사진 오른쪽).(사진제공=충남도청)

충남도는 3일 제51차 국무회의를 통과한 제5차 국토종합계획(2020∼2040)에 지역 핵심전략 사업이 대폭 반영됐다고 4일 밝혔다.
 
국토종합계획은 국토개발의 미래 비전을 담은 최상위 법정계획으로, 제5차 계획은 2020년부터 2040년까지의 국토와 공간에 대한 큰 방향을 제시한다.
 
 이번 제5차 계획에 반영된 도 제안 사업은 ▲공간통합적 지역발전 유도 ▲대한민국 복지수도 건설 ▲혁신·균형성장과 자립적 경제기반 조성 ▲지역자산을 활용한 지역주도의 지속가능한 발전 ▲신성장거점 네트워크체계 구축 등 크게 5가지 발전 방향으로 나뉜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서북부지역 스마트도시 조성 ▲농촌지역 스마트 팜 및 신재생에너지 기반 조성 ▲과소마을 활성화 정책 및 창농사관학교 설립 등 제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하는 스마트 도시권 육성에 초점을 맞춘 공간통합적 지역 발전 유도 사업이 반영됐다.
 
또 저출산·고령화 위기 극복을 위한 복지전달체계를 구축하고 주민밀착형 생활SOC 공급을 확대하는 ▲공동육아나눔터 확대 ▲협동조합형 공동육아 어린이집 설치 ▲소규모그룹 홈케어 방식의 지역친화적 노인돌봄체계 구축 ▲미세먼지 저감기능 및 치유기능을 갖춘 도시공원 조성 등도 통과했다.


혁신·균형성장과 자립적 경제기반 조성을 위한 ▲북부권 인공지능·빅데이터 지원 및 스마트 신산업 클러스터(천안아산 R&D집적지구, 한국형 제조혁신파크) 육성 ▲국가기간산업구조 고도화 ▲서해안권 해양바이오 클러스터 및 해삼산업 융·복합 클러스터 육성 ▲내륙권 농업 스마트팜 혁신벨리 ▲남부권 군문화 활용 밀리터리·한류우드, 국방국가산단 등 국방과학 클러스터 육성 등도 추진한다.
 
아울러 지역자산을 활용한 지역주도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유교문화권·백제문화권·내포문화권 활성화 ▲천수만 자연공간 복원 및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 ▲산줄기·물줄기를 연결한 그린인프라 구축 등이 확정됐다.
 
내포신도시를 행정중심 복합도시 광역도시권을 육성하고, 환황해 직교류 교통인프라 구축 등을 위한 ▲내포신도시 수소도시 및 수소자동차 부품 생산기반 국가산업단지 조성 ▲서해안 스마트하이웨이 검토 ▲고속도로 동서축 간격 정비(4-1, 2축), 대산∼이원 연육교 건설 ▲중부권 동서횡단철도·보령선·대산항선·충청권 광역철도 등 환황해 경제권 철도인프라 확충 ▲서산공항 민항유치 ▲보령신항만 건설 등의 사업도 포함됐다.

에이티엔뉴스 박성민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박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