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일반
국립공원공단, 덕유산 일대서 반달가슴곰 서식 확인덕유산 인근 삼봉산서 개체확인 추가관측 진행 예정
국립공원공단이 덕유산 인근 삼봉산에서 확인한 멸종위기 야생생물 반달가슴곰 모습.(사진=환경부)

환경부는 국립공원공단이 덕유산 인근 삼봉산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I급인 반달가슴곰 한 마리가 살고 있는 사실을 최근 확인했다고 4일 밝혔다.

환경부에 따르면 국립공원공단 국립공원생물종보전원과 시민단체인 반달곰친구들은 지리산 외 지역 반달가슴곰 서식 관찰 과정 중 지난 9월 2일쯤 반달가슴곰 1마리가 삼봉산 일대 무인카메라에 촬영된 모습을 지난달 중순 확인했다.

영상에 찍힌 반달가슴곰의 모습을 살펴본 결과 귀발신기를 착용한 흔적이 없어 자연에서 태어난 3~4살 새끼와 성체의 중간인 아성체로 추정되며 지난 6월 장수군에서 발견된 반달가슴곰과는 다른 개체로 파악됐다.

환경부는 이번에 발견된 반달가슴곰의 성별과 부모 개체 등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공원생물종보전원과 함께 덕유산과 삼봉산 일대를 조사했다.

국립공원생물종보전원은 지난달부터 2차례에 걸쳐 이 일대에 대한 기초 현장 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바탕으로 반달가슴곰의 동면시기인 이번달 말 이전에 유전자 표본을 채취할 수 있도록 생포덫과 모근채취덫을 설치하고 무인카메라도 운영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덕유산 인근 삼봉산에서 반달가슴곰이 살고 있는 사실이 확인됨에 따라 반달가슴곰이 지리산 권역을 벗어나 백두대간을 따라 확산 복원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덕유산과 수도산 사이에 위치한 삼봉산은 등산로 등 인위적인 간섭이 적고 반달가슴곰의 먹이인 참나무류와 단풍취 등이 풍부한 지역이다.

환경부는 기존 반달가슴곰 공존협의체 활동에 더해 덕유산과 삼봉산 일대 지역 주민과 탐방객의 안전을 비롯해 반달가슴곰의 적합한 서식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국립공원공단 및 거창군 등과 협력해 이 지역에 대한 사냥도구 제거와 곰 출현주의 현수막 부착 및 탐방 안내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환경부는 내년 6월까지 진행하는 반달가슴곰 복원 종합계획안(2021년~2030년) 마련 연구를 통해 민주지산-덕유산-수도산-가야산 권역 반달가슴곰 관리 계획도 추진할 예정이다.

이호중 환경부 자연보전정책국장은 "반달가슴곰이 백두대간을 따라 서식지를 확대하는 것은 한반도 생태계 연결의 청신호"라며 "안전한 서식뿐만 아니라 지역 주민과 탐방객의 안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강재구 국립공원공단 국립공원생물종보전원장은 "반달가슴곰과의 충돌 예방을 위해 탐방객과 지역주민은 단독 산행을 자제하고 해가 지기 전에 정규 등산로만을 이용할 것을 요청드린다"고 안내했다.

에이티엔뉴스 홍근진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홍근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