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대전·세종 대전
대전 커플브리지에 꽈배기나무 5그루 심어대전시 건설관리본부, 창의적 아이디어 소통과 화합 상징 관광자원 발굴 화제
대전 동구와 중구를 잇는 대전천 주변에 건설 중인 커플브리지에 일명 '꽈배기나무'가 등장해 화제다. 사진은 대전 중구 쪽에 심겨진 꽈배기형 단풍나무.(사진제공=대전시청)

대전천 주변 건설 중인 커플브리지에 일명 ‘꽈배기나무’가 등장해 화제다.

 '커풀브리지'는 대전 동구와 중구를 잇는 다리다.

대전시 건설관리본부가 공사 중인 ‘커플브리지 관광자원화사업’ 공사 구간에 ‘커플나무 5주’를 식재했다고 4일 밝혔다.
 
실제로 지난 1일 나무를 식재할 당시 인근 주민들이 공사현장으로 많이 몰려와 높은 관심을 보였고, 커플 브리지에 어울리는 예쁜 나무를 심은것에 대해 만족감을 보였다.
 
커플나무 식재는 대전시 건설관리본부 직원이 창의적인 아이디어에서 시작됐다.
 
아이디어가 나오자 건설관리본부는 대전시 전역을 찾아다니며 관광자원화사업 목적인 커플존에 특화된 상징적 이미지와 볼거리를 제공할 커플나무를 골랐다.
 
커플나무는 꽈배기모양으로 포옹과 어울림을 상징하는데 ▲남과 여, 사람과 사람 간 만남·사랑 ▲대전천 동측과 서측의 문화 관광자원의 연결 ▲동구와 중구가 함께 소통·화합 등의 의미를 담고 있다.
 
대전시 건설관리본부 관계자는 “커플브리지 이미지와 부합하는 관광자원개발 차원에서 커플나무를 식재하기로 하고 어울리는 나무를 찾아다녔다”며 “사업효과 극대화를 위한 직원의 아이디어와 열정이 반영된 결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커플브리지 구간에 스토리텔링 등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할 계획”이라며 “공사가 완료되면 커플․가족․세대 간 어울림의 장으로 자리매김 하면서 대전의 대표적인 명소가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에이티엔뉴스 정완영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정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