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일반 이슈
충남교육청, 오는 2024년까지 47개 학교 신설한다- 2022년까지 16개 학교 신설 확정 등 학교설립 중장기 계획 발표
충남교육청 학교설립 중장기 계획.(사진제공=충남교육청)

충남교육청은 각종 개발사업에 따른 학교 과밀학급 해소와 교육환경 개선을 위해 내년 6곳을 포함, 2024년까지 47개 학교를 신설하거나 이전할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학교 신설과 이전은 각종 택지개발사업과 산업단지 조성, 공동주택 개발에 따른 학생유입이 큰 천안, 아산, 당진, 서산 등 시 지역에 집중되어 있으며 특수교육여건 개선을 위한 특수학교 3곳도 추진할 계획이다.
 
연도별로는 2020년 6개교, 2021년 3교, 2022년 7교, 2023년 18교, 2024년 13교로 2022년까지는 설립 계획이 확정되었으나 2023년 이후에는 택지개발사업 진척도에 따라 설립 일정이 조정될 수 있다.
 
2023년에 설립예정 학교 수가 급증한 것은 천안, 아산, 당진지역에 대규모 택지개발지구 내 공동주택 개발계획이 한꺼번에 몰려 학교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예측되기 때문이다.
 
저출산에 따른 학령인구 감소에도 충남지역은 대규모 택지개발사업이 활발해 학교설립이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있어 적기 학교설립을 위해 학교설립추진단을 한시적으로 구성하여 운영할 방침이라고 교육청은 설명했다.
 
내년 천안에는 천안불당유치원, 천안희망초, 천안늘해랑학교, (가칭)천안호수초 가 설립되며 아산에서는 인주중학교, 청양에서는 정산중학교가 이전 설립된다.
 
오는 2021년에는 아산에 (가칭)월천(통합)유치원, 당진에 (가칭)수청초와 (가칭)당진나래학교가 설립되고 2022년에는 천안에 (가칭)천안성성2유치원, 아산에 (가칭)탕정유치원, (가칭)탕정4초, (가칭)탕정2중, 서산에 (가칭)서산예천유치원, (가칭)성연유치원, 예산에 (가칭)내포꿈두레학교가 설립된다.
 
김종신 학교지원과장은 “도내 학령인구와 학생 수 변화 추이에 따라 2024년까지 중기 학생 배치계획을 세우고 학교설립을 추진하고 있다”며 “신설이 확정된 학교는 적기에 개교하도록 노력하고 설립을 추진 중인 학교에 대해서는 중앙투자심사의 원활한 통과와 개발 협의에 적극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에이티엔뉴스 박성민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박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