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TV·방송
'99억의 여자' 오나라 "14세 연하 남편 이지훈, 기쁜 마음 숨길 수 없어"
배우 이지훈과 오나라(오른쪽)가 3일 오후 서울 구로구 라마다 서울 신도림에서 열린 KBS2TV 새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있다. ‘99억의 여자’는 우연히 현금 99억을 손에 쥔 여자가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희망 없는 삶을 버텨가던 여자에게 현금 ‘99억’이라는 일생일대의 기회가 찾아오고, ‘99억’을 둘러싼 인간들의 탐욕스러운 복마전속에서 99억을 지키기 위해 강하게 살아남아야 하는 여자의 이야기가 흥미진진하게 펼쳐질 예정이다. 2019.12.3/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오나라가 이지훈과 부부 연기를 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3일 오후 서울 구로구 경인로 라마다 서울신도림호텔에서 진행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극본 한지훈, 연출 김영조) 제작발표회에서 오나라의 이지훈이 함께 연기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오나라는 "일단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본의 아니게 이지훈이 남편 역할인데, 기쁜 마음을 숨길 수 없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현장에서는 (나이 차이가) 느껴지나?"라 물었고, 이지훈은 "절대 느껴지지 않는다"라고 답했다.

또한 오나라는 "우리는 소통이 잘 되는 커플이다. 신이 끝날 때마다 어떠냐고 확인한다. 지훈이다 누나랑 연기해서 너무 재밌다고 해줘서 감동이었다. 지훈이와 호흡이 잘 맞았다"라고 말했다.

이지훈은 "오히려 누나가 나보다 젊은 센스가 많다. 현장에서도 잘 챙겨주신다. 하나부터 열까지 부족한 거 이야기해주시고 한다. 누나의 매력은 풍성한 머리숱이다. 또 누나의 웃음소리가 비타민 같다. 그 웃음소리를 들으면서 힘내서 촬영하고 그런다"라고 해 오나라와 찰떡 호흡을 자랑했다.

한편 '99억의 여자'는 우연히 99억을 손에 쥔 여자가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조여정, 김강우, 정웅인, 오나라, 이지훈 등이 출연한다. 4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에이티엔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