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대전·세종 대전
대전 중구, 내년 여름 폭염 대비 그늘목 심어116주 식재, 시민 보호·열섬현상 완화·미세먼지 저감 효과 기대
대전 중구가 내년 여름 폭염을 대비해 중촌근린공원에 그늘목을 심고 있다.(사진제공=대전중구청)

대전 중구는 오는 18일까지 중촌근린공원과 교통섬 등 11곳에 그늘목 116주를 심어 다가올 내년 여름 폭염으로부터 시민을 보호한다.

그늘목 심기는 지구 온난화 현상으로 인한 폭염 일수 증가로 가로수 등 그늘확대 필요성이 점차 높아짐에 따라 쾌적한 도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서다.
 
수령 15년을 넘긴 느티나무와 벚나무 등이 식재되며, 인공 그늘막을 대신하는 효과와 도시 숲과 그린인프라 확충으로 도시미관 개선, 열섬현상 완화, 미세먼지 저감에 시민 휴식공간 제공까지 다양한 효과가 기대된다.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은 “그늘목이 겨울과 봄을 잘 나서 여름에 시원한 그늘을 만들어주길 바라고, 생활권 수목 보존으로 폭염과 미세먼지 등 환경문제를 줄여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에이티엔뉴스 정완영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정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