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종합
[A매치] 황희찬 "브라질 정말 잘 찬다… 한 단계 성장할 수 있는 계기"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황희찬이 19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평가전에서 패스를 하고 있다. 2019.11.19/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아부다비(UAE)=뉴스1) 임성일 기자 = 남미 챔피언이자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3위 브라질을 맞상대한 '황소' 황희찬이 브라질전 완패에 대해 "한 단계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된 경기"라고 평가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9일 오후(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평가전에서 0-3으로 완패했다.

이날 황희찬은 최전방 공격수 황의조의 뒤를 받치는 2선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후반 20분 나상호와 교체되기까지 65분간 활약했다.

황희찬은 전반 17분 하프라인 부근에서 수비수 3명 사이를 헤집는 드리블 돌파에 선보였다. 이어 후반 시작과 함께 측면에서 올라온 김문환의 패스에 이어 황의조가 내준 공을 욕심부리지 않고 손흥민에 연결, 슈팅 찬스를 만들어주기도 했다.

경기 후 황희찬은 "브라질이 세계 최고라는 사실은 모두가 잘 알고 있다. 도전자 입장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플레이를 실험하겠다는 마음으로 임했다"며 "부족한 부분도 있었지만 긍정적인 부분도 많았다. 선수들도 각자 돌아가서 많이 생각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브라질전에 대해 "공을 굉장히 잘 찬다고 느꼈다. 기술적으로 짧게 짧게 주고받다 보니 (쫓아다니는 입장에서)체력적으로 힘들었다. 오늘 경기를 통해 많이 배웠다. 한 단계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되는 경기"라고 평가한 뒤 "여유라든지, 공이 없을 때 팀원으로서 어떻게 플레이하는지 등을 배웠다. 부족한 부분을 다시 생각할 것"이라 했다.

황희찬은 대표팀 분위기에 대해 "감독님께서 전반전을 마치고 잘하고 있다고 해주셨다. 후반에도 우리가 노력하는 모습이 긍정적이었다. 세계 최강 브라질을 상대로 좋았던 장면도 있었기에 선수들이 그렇게 무겁지 않은 분위기 속에서 마무리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후반 초반 슈팅 대신 손흥민에 패스를 했던 장면에 대해서는 "(이)재성이형, (손)흥민이형, (황)의조 형 등 우리끼리 유기적으로 플레이하려 했다. 조금 더 좋은 찬스를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브라질전을 끝으로 2019년 A매치를 마친 소감에 대해 황희찬은 "아쉬운 것도 있고 A매치를 통해 많이 배웠다고 생각한다. 이런 부분을 잘 살려 대표팀의 일원으로 보탬이 되고 더 좋은 모습을 보이고 싶다"고 의지를 다졌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에이티엔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