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연예일반
'컴백' 골든차일드 "팀의 시즌2로 봐도 좋아…성숙+남성미"
골든차일드 최보민© News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그룹 골든차일드가 확 바뀐 새 앨범 콘셉트에 대해 자신감을 드러냈다.

골든차일드는 18일 오후 4시 서울 광장동에 위치한 예스24라이브홀에서 첫 번째 정규앨범 ‘리부트(Re-boot)’의 쇼케이스를 열었다.

멤버 보민은 "우리 골든차일드의 시즌2로 봐도 좋을만큼 많은 것을 변화시켰다"며 "이전 앨범보다 성숙하고 남자다운 매력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또 지난해 12월 안무 연습 중 무릎을 다쳐 활동을 중단한 바 있던 홍주찬은 "1년째 치료를 계속하고 있다. 무리없이 할 수 있도록 계속 재활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오늘 굉장히 컨디션이 좋은데, 멤버들과 함께 고민을 많이 해서 발표하는 앨범인만큼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리부트(Re-boot)’는 지난 10월 미니 3집 앨범 ‘위시(WISH)’를 발표한 후 골든차일드가 약 1년 만에 공개하는 신보로, ‘시스템을 재시동하여 시동 시의 상태로 되돌아간다’라는 뜻에 걸맞게 새로운 시도와 변화를 예고한 음반이다.

타이틀곡 ‘워너비(WANNABE)’는 고요하지만 후렴구로 갈수록 격정적이고 거친 음악적 구성이 돋보이는 곡으로 골든차일드의 내면 속 자아를 표현한 곡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에이티엔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