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일반
충남바른인권위, 반 인권정책 공청회 즉시 중단 ‘질타’- 지난달 인권정책 기본계획수립 공청회 개최…편향적 특정 인물들로만 구성
충남기독교총연합회, 충남바른인권위원회 등이 18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에이티엔뉴스=박성민기자

충남바른인권위원회(이하 위원회)는 18일 충남도 인권위원회의 반 인권정책 공청회 개최를 즉시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이날 위원회는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달 30일 도 인권위와 도의회 이선영(비례.정의) 의원 등이 추진하는 제1차 인권정책 기본계획수립 공청회가 열렸다”며 “당일 토론자 전원이 좌 편향적 사고를 지닌 특정 인물들로 구성됐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토론내용 역시 그동안 사회적 갈등을 유발하는 잘못된 차별금지 개념 등을 담은 내용들로 채워져 있었다”며 “그 소식을 듣고 달려온 위원회 임원들과 도민들의 항의로 공청회는 무산됐다”고 덧붙였다.
 
위원회는 “이 과정에서 한 도민이 ‘도민의 인권과 직결된 사항인 만큼 찬·반 양론의 의견을 수렴하는 공정한 공청회를 개최하지 않고 사전에 짜 맞춘 내용과 인사들로 형식적인 절차를 핑계로 도민의 민의를 왜곡하려 하느냐?’라고 하자 이선영 의원은 ‘반대하는 세력들을 굳이 왜 부르느냐’라며 편파적 발언을 서슴없이 했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도 인권위원회 이진숙 위원장은 편파적 이념과 성향을 가진 사람”이라며 “이는 도민을 우롱하는 처사다. 양승조 도지사는 이진숙을 해임하고 바른 인사를 행하라”고 촉구했다.

에이티엔뉴스 박성민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박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