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충남 당진
당진시, 오는 13일까지 쌀·밭 직불금 202억원 지급- 市, "태풍으로 피해 입은 농가에 도움 기대"
당진시청 전경./에이티엔뉴스 DB

 충남 당진시는 농업인의 소득안정에 기여하기 위해 쌀소득보전직접지불금(이하 쌀직불금) 186억 원과 밭농업직접지불금(이하 밭직불금) 16억 원 등 총202억 원을 이달 13일까지 지급한다고 밝혔다.
 
   11일 시에 따르면 올해 쌀직불금은 당진지역 1만1866명, 1만8350㏊ 면적에 대해 지급되며 지급단가는 진흥지역 안 농지는 ㏊당 107만6416원, 진흥지역 밖 농지는 80만7312원으로 지난해와 동일하다.
 
다만 해당 연도의 수확기(10월~다음연도 1월) 산지 평균 쌀값이 발동 기준가격 이하로 하락하는 경우 지급하는 변동 직불금의 경우 국회에서 목표가격이 정해지면 확정 금액에 따라 지급여부와 지급액이 결정될 예정이다.
 
밭 직불금은 7187농가, 2896㏊ 면적이 지급대상이며 지급단가는 진흥지역 안 농지의 경우 ㏊당 70만2938원, 진흥지역 밖 농지 52만7204원으로 지난해 대비 ㏊당 약 5만 원가량 인상됐다.
 
다만 쌀․밭직불금은 신청 전년도 기준 농업외 소득이 3700만 원 이상이거나 농지면적이 1000㎡ 미만인 경우, 타인의 농지를 무단으로 점유한 경우에는 지급대상에서 제외된다.
 
시 관계자는 “이번 직불금 지급이 태풍 등 기상악화로 인해 고생한 농가들이 경제적으로 어려워지는 시기에 농가 경영안정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며 “생명산업인 농업이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어갈 수 있도록 시에서도 더욱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에이티엔뉴스 하동길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하동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