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환경·날씨
올 수능일에 기습 한파…14일 충남에 비 또는 눈 예보전국 강한 바람, 체감온도 5~10도 가량 낮아 더욱 추워
13일 오후~14일, 중부지방 중심으로 기온 큰 폭 떨어져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지는 14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최저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는 등 기습한파가 있으 것으로 예보했다.(사진제공=대전지방기상청)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지는 14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최저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는 등 기습한파가 기승을 부리겠다. 
 
대전지방기상청은 "수능 예비소집일인 13일 오후부터 북쪽의 차고 건조한 공기가 우리나라로 남하하며 기온이 점차 떨어지기 시작하겠다"며 "수능 당일인 14일 아침 기온은 전날보다 2∼7도가량 크게 낮겠다"고 10일 밝혔다. 

지난해 수능일인 11월 15일에는 전국이 평년과 비슷하거나 약간 높은 기온 분포를 보이는 등 수능 한파가 없었으나 올해에는 기습 추위가 예고된 것이다.
 
14일 대전·세종·충남은 2도의 분포를 보이겠고,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한파 특보가 내려질 가능성도 있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낮 최고 기온도 7도 안팎으로 강한 바람이 불어 체감 기온은 5∼10도가량 더 낮아 추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수능 당일 전국은 대체로 구름이 낀 날씨를 보이겠으나 충남과 전라도 등 서쪽 지방을 중심으로 새벽부터 밤사이 비나 눈이 내릴 가능성도 있다.
 
대전지방기상청 관계자는 "수험생은 따뜻한 옷을 준비하는 등 체온 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날씨누리 및 모바일웹 첫화면에서 시험장 이름(학교명)으로 날씨 조회 가능하다”며 “기습 추위가 예보된 만큼 변화하는 날씨에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에이티엔뉴스 정완영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정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