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일반
충남도의회 문복위, 문화재단 조직인사관리 ‘구멍’ 지적- 2019년 경영평가 최하위 등급…채용 논란, 예산 집행 부적절성 개선 등 요구
충남도의회 문화복지위원회가 8일 충남문화재단 소관 행정사무감사를 실시하는 모습./에이티엔뉴스=박성민기자

충남도의회 문화복지위원회는 8일 충남문화재단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조직 인사관리 미흡과 예술지원사업 중복 선정 등을 지적하고 개선을 요구했다.
 
김연 위원장(천안7)은 “매년 행정사무감사에서 지적된 사항을 개선해 재단의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도민의 문화향유 기회를 확대할 수 있도록 매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병기 위원(천안3)은 “2018년도 예산 집행 내역을 보면 사업비에 편성해야 할 워크숍, 홍보 기념품 제작 등을 모두 업무추진비로 사용했다”며 “업무추진비 집행 기준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고 질책했다.
 
여운영 위원(아산2)은 “최근 3개년 간 경영평가 등급이 매우 낮다. 특히 조직인사관리와 예산집행 부분에서는 C등급을 받았다”며 “직원들의 이직률을 낮추고 예산의 투명한 집행 등에 심혈을 기울여 경영평가 점수를 높여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기부금이나 기탁금은 금액에 상관없이 예산에 편성해 공정하고 투명하게 집행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옥수 위원(비례)은 “집행률 50% 이하 사업이 18개에 달하는 만큼 연내 모두 집행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 달라”며 “문화행사 개최시 지역축제와 연계해 관광객 증가와 지역상권 활성화를 도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한태 위원(보령1)은 “2019년 시군별 지역문화예술지원사업 대상현황을 보면 천안은 72개 사업이 선정된 것에 반해 청양은 4개, 금산은 2개 뿐”이라며 “지역별 지원 양극화를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도내 다문화 가족 등이 계속 증가세인 만큼 이들에 대한 문화예술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기영 위원(예산2)은 “각종 예술지원사업에 있어 일부 예술인이 중복적으로 혜택을 받는 경우가 있다”며 “지원 기준을 명확히 하고 사후 점검을 철저히 해 도내 예술인 모두에게 혜택이 고르게 분배될 수 있도록 각별히 신경써 달라”고 말했다.

에이티엔뉴스 박성민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박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