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충남 천안
충남 천안시, 11월 11일은 ‘가래떡데이’!- ‘사랑의 오색가래떡 데이’ 행사 열어 쌀 소비 촉진 및 화합의 장 마련
자료사진. /에이티엔뉴스 DB

충남 천안시는 오는 11일 ‘가래떡 데이’를 맞아 쌀의 소비를 촉진하고 전통의 맛을 널리 알리기 위해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신부동 고속버스터미널 앞 광장에서 ‘사랑의 오색가래떡 데이’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천안시에 따르면 이번 행사에는 떡류가공협회 임원과 위생단체 연합회 회원 등 100여명이 참석해 지역 농산물인 쌀, 단호박, 포도, 쑥, 흑미 등으로 만든 오색가래떡 2000여명분을 지역주민들과 나눈다.

오색가래떡을 나누면서 참석자들은 시민들에게 우리 쌀 소비촉진 홍보를 펼치며 따뜻한 온정이 넘치는 화합의 장을 마련해 젊은 세대들에게도 전통 떡의 우수성을 알린다는 계획이다.

또 부정불량식품 근절 홍보와 식품용 금속제기구(프라이팬 등)의 올바른 사용법, 식품용기구 표시 꼭 확인하고 사용하기 등의 캠페인도 병행 진행할 예정이다.

매년 11월 11일은 민간업체에서 판매하는 막대기 모양의 과자가 유행을 타면서 같은 날 많이 판매되는 것에 착안해 가래떡을 홍보하는 날로 지정됐다.

천안시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청소년 등 젊은 세대에게 전통 떡의 우수성과 우리 고유의 맛을 알리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에이티엔뉴스 고은정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고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