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일반
자유한국당, 세종시 재정위기 대책 방안 마련 촉구8일 논평 민주당에 공개 사과 및 시의회 견제 요구
한국당 세종시당이 논평에서 세종시 재정위기에 대해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에이티엔뉴스DB

자유한국당 세종시당이 8일 논평을 통해 세종시의 재정위기에 대해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한국당은 이날 논평에서 "세종시의 재정위기가 현실화 된 가운데 세종시와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방안을 마련할 것을 촉구한다"며 "세종시의회는 예산심사에서 각종 보조금 등을 비롯한 불요불급한 예산들을 걸러내며 같은 당이라고 편들지 말고 행정부를 제대로 견제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날 세종시는 내년도 예산을 1조 6050억원으로 편성하면서 아파트 입주물량 감소 등으로 세수 감소를 감안해 736억원의 지방채를 발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한국당은 "정부의 강도 높은 부동산규제로 세수 절벽 위기에 처한 세종시가 사상 최초로 지방채까지 발행해 비상이 걸리는 등 재정위기가 현실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부동산 거래 위축으로 지방세가 대폭 감소하고 있는 반면 공공시설 관리와 국가차원 사회복지 확대 및 대규모 사업 예산 등 지출수요가 크게 증가하면서 재정위기가 닥치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시민들은 총선과 지방선거를 통해 국회의원 시장 모두 민주당 그리고 시의원도 비례대표 한 석을 제외하고 17석을 민주당을 선택하며 무한 책임과 의무를 모두 준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하지만 세종시와 민주당은 그동안 혈세를 흥청망청 쓰더니 지금은 빚을 내서 살림을 꾸려가려 하는 상황이 벌어졌지만 대책도 없고 사과 한마디 없는 상황"이라고 비꼬았다.  

한국당은 "세종시가 상가 폐업 등 경제 정책을 비롯해 모든 정책을 실패하면서 오로지 선거를 위해 각종 포퓰리즘 정책만 늘어 놓고 있다"고 개탄하며 "세종시와 민주당은 재정위기 현실화에 대한 방안과 대책을 조속히 시민들에게 공개하고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한편 시의회는 오는 11일부터 33일간 일정으로 제59회 정례회를 열어 내년도 예산안을 심의할 예정이다.

에이티엔뉴스 홍근진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홍근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