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TV·방송
아이즈원, '프듀48' 순위 조작 대상→쇼케이스 취소→앨범 연기(종합)
걸그룹 아이즈원(IZ*ONE)© News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그룹 아이즈원의 활동에 빨간 불이 켜졌다.

오는 11일 첫 정규 앨범을 발매하려고 했던 아이즈원의 컴백이 연기됐다. 아이즈원을 탄생하게한 엠넷 '프로듀스48'이 순위 조작 대상이 되면서다.

지난 5일 엠넷 '프로듀스48'을 연출한 안모 PD와 김모 CP가 영장실질심사를 거친 후 구속됐다. 이들은 조사 과정에서 '프로듀스48'과 '프로듀스X101'의 투표수를 조작했다고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출자가 두 프로그램에 조작이 있었다는 사실을 인정하면서, 화살은 엑스원과 아이즈원으로 향했다. 엑스원은 활동을 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직격탄을 맞은 것은 아이즈원이다.

아이즈원은 안 PD가 구속된 후 급히 쇼케이스 취소 결정을 내부적으로 내렸으며 7일 결국 컴백까지 연기하게 됐다.

엠넷은 아이즈원 컴백 연기에 대해 "당사의 프로그램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오프더레코드는 시청자들과 팬들의 의견을 신중하게 검토한 결과 11월 11일로 예정된 ‘아이즈원’의 첫 정규 앨범 발매를 연기하게 됐다"고 알렸다.

또 "11일 오후 7시 엠넷과 M2를 비롯한 디지털 채널에서 방송 예정이었던 '아이즈원’의 컴백쇼 'COMEBACK IZ * ONE BLOOM * IZ '의 편성도 연기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아이즈원은 컴백을 앞두고 엠넷 컴백쇼와 JTBC '아이돌룸'에 출연할 예정이었으나 두 프로그램 역시 방송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앞서 '프듀X'는 지난 7월19일 성황리에 종영했다. 그러나 마지막 생방송 경연 당시 멤버별 최종 득표수에서 일정 배수가 나타나면서 관련 의혹이 제기됐다. 논란이 사그라들지 않았고, 그달 24일 엠넷은 결국 집계 과정에 오류가 있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순위 자체는 변동이 없었다고 밝했다.

제작진의 해명에도 말끔히 의혹을 해소하지 못한 유료 투표 애시청자들은 자신들이 응원한 연습생들에 대한 부당한 개입이 있었다는 의혹을 품고, 결국 엠넷 제작진을 고소 및 고발하기에 이르렀다.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8월5일 '프듀X' 시청자들로 구성된 진상규명위원회가 사기 및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로 CJ ENM과 '프듀X' 제작진, 소속사 관계자들을 고소 및 고발한 사건을 형사6부에 배당하고 조사를 이어가고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에이티엔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