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건사고
천안 냉장고 속 母子 사망 '혐의없음'...내사 종결
11일 오전 5시 22분쯤 천안시 쌍용동 한 아파트 5층에서 폭발음과 함께 불이 나 내부 전체가 손실됐다.(사진제공=천안서북소방서)

경찰이 지난 추석 연휴를 앞두고 충남 천안의 한 아파트 화재 현장에서 60대 어머니와 30대 아들이 냉장고 안에서 불에 타 숨진 채 발견된 수사와 관련해 제3자에 대한 타살이 없다고 보고 내사 종결했다.

천안서북경찰서는 60대 어머니와 30대 아들이 냉장고 안에서 불에 타 숨진 채 발견된 사건에 대한 수사를 지난달 말 '혐의없음' 판단을 내리고 내사 종결했다고 4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제3자에 의한 타살 흔적은 없고 방화 부분에 누가 그 행위를 했느냐를 명확하게 법적 책임을 물을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 결과 등을 토대로 아들 A(35)씨와 어머니 B(62)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이 사건과 관련해 이들이 모두 화재사로 확인되고 제3자 개입 가능성이 작아 가정 내 모자간 갈등으로 신변을 비관하여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했다.

앞서 지난 9월 11일 오전 5시 20분께 천안시 서북구 쌍용동의 아파트 5층에서 폭발음과 함께 불이 났다.

  이들은 거실 바닥에 문이 천장으로 개방된 채 눕혀진 냉장고 안에서 발견됐다.

당시 냉장고 안에 다른 물건은 거의 없는 상태였으며, 주방 가스 밸브가 파손된 것으로 알려졌다.

119소방대가 화재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을 당시 출입문은 잠겨 있었고, 외부에서 강제로 침입한 흔적은 없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에이티엔뉴스 고은정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고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