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일반
김영권 충남도의원, ‘존폐위기’ 아산무궁화축구단 지원 촉구- 유료관중수·경기실적 1부리그 못잖아…“도 대표 축구단으로 육성”
충남도의회 김영권 의원./에이티엔뉴스 DB

충남도의회 김영권 의원(아산1)은 11일 제315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이하 축구단) 존립을 위한 도 차원의 지원을 요구했다.
 
이날 김 의원은 5분 발언을 통해 “축구단은 2017년을 마지막으로 더 이상 의경을 모집하지 않으면서 해체 수순을 밟았지만 서명운동 등 팬들의 노력으로 이번 시즌 시민구단으로 뛸 수 있었다”며 “그러나 내년 예산지원이 결정되지 않아 구단이 존폐위기에 놓였다”고 말했다.
 
이어 “축구단은 K2리그에서 4위로, 1부리그로 승격 가능한 성적을 거두고 있다”며 “노인 대상 운동 프로그램과 지역 대학 축구동아리 코칭 프로그램 지원 등 시민구단에 걸맞게 지역사회 환원 활동도 펼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올해 3월 1일 4559명을 시작으로 4월 28일 5130명, 5월 1일 5205명 등 현재까지 평균 3000명이 넘는 유료 관중이 경기장을 찾고 있다”며 “아산의 축구 열기는 1부리그 상위 팀 못지 않게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올해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를 유치한 충남에서 도내 유일한 프로축구단인 축구단이 존폐위기에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매우 부끄러운 일”이라며 “축구단이 해체된다면 지역 유소년 축구 발전과 지역 성장을 저해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충남 스포츠산업 진흥 지원 조례는 프로스포츠 구단에 출자·출연 및 경비 지원이 가능하도록 규정하고 있다”며 “축구단이 도 대표 프로축구단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도가 적극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에이티엔뉴스 박성민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박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