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일반
이영우 충남도의원 “국도 40호선 ‘성주 우회도로’ 당초 계획대로 추진해야”대전국토관리청, 당초 4차선에서 2차선으로 변경
- 5분 발언, “향후 수요 미반영한 근시안적 분석”
충남도의회 이영우 의원(보령2, 민주)./에이티엔뉴스 DB

충남도의회 이영우 의원(보령2)은 11일 제315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보령시 남포면 읍내리와 미산면 도화담리를 잇는 ‘국도 40호선 성주 우회도로’ 2차로 공사를 당초 계획인 4차선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국도 40호선은 당진시 합덕읍을 기점으로 예산과 홍성, 보령, 부여 공주를 반원형으로 연결하는 도로로, 백제문화권 중심인 부여과 공주 지역에서 서해안권을 직접 연결하는 유일한 국도다.
 
그동안 제기돼 온 도로선형 불량과 교통사고 위험, 여름철 피서객 급증으로 인한 교통정체 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대전지방국토관리청이 작년 3월부터 2023년 2월 준공을 목표로 국도 40호선 성주 우회도로 공사를 추진하고 있다.
 
대전지방국토관리청은 해당 구간이 관광 성수기를 제외하면 교통량이 많지 않다는 이유로 4차선에서 2차선으로 계획을 축소했는데 도로 위치와 특성, 인근 유명관광지와 연계성 측면에서 볼 때 근시안적 교통수요예측이라는 것이 이 의원의 주장이다.
 
이 의원은 “보령 원산도와 태안 안면도를 잇는 국도 77호선과 해저터널 등이 개통되면 공주·부여지역 백제문화권 관광객이 국도 40호선을 더 많이 이용할 것”이라며 “평택과 부여, 익산을 잇는 서부내륙고속도로가 개통되면 이용량이 대폭 증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도로를 개설할 때는 적어도 향후 20년간 교통량과 교통수단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추진해야 한다”며 “관련 법령에 따라 해당지역 주민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고 당초 계획대로 변경될 수 있도록 도가 적극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에이티엔뉴스 박성민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박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