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일반
이낙연 국무총리, 충북 괴산 흙사랑 영농조합법인 방문
이낙연 국무총리가 11일 충북 괴산 흙살림 영농조합법인 가공시설을 둘러보고 있다.(사진=국무총리실)

이낙연 국무총리는 11일 충북 괴산에서 농산물을 기반으로 다양한 가공식품을 생산하고 있는 흙사랑 영농조합법인을 방문했다.

총리실에 따르면 이날 방문에는 윤영우 흙사랑 대표와 오병석 농식품부 차관보, 이시종 충북도지사, 이차영 괴산군수 등이 동행했다.

이번 방문은 공동영농과 공동가공으로 지역상생을 추진하고 있는 괴산지역 농업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현장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이뤄졌다.

이 총리는 폐교를 인수해서 꾸민 흙사랑 영농조합법인의 사업장 내 회의실에서 괴산 농업 현황과 법인 운영현황에 대해 괴산부군수와 윤 대표로부터 설명을 들었다.

이 자리에서는 농업의 외연이 확장돼 농업과 비농업의 경계가 모호해지는 현상과 개방화 시대에 해외 수출시장까지 시야를 넓혀 새로운 기회를 갖는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어 이 총리는 가공시설을 참관하며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영농조합법인이 생산하는 농산물의 가공단계를 꼼꼼히 살펴보고 애로사항은 없는지 점검하는 시간을 가졌다.

에이티엔뉴스 홍근진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홍근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