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일반
[2019국감]박범계 의원, 한전 안전사고 사망 31명, 모두 협력업체 소속“위험의 외주화는 아직 진행중, 강력한 방지책 마련해야”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에이티엔뉴스=선치영 기자

최근 5년간 한국전력(한전)의 안전사고 발생으로 31명의 사망사고가 발생했으며, 31명 모두 협력업체 소속 직원인 것으로 나타나 “강력한 방지책을 마련해야한다”는 지적이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대전 서구을)이 한전으로부터 제출받은 2019년 국정감사자료에서 2015년부터 2019년 6월까지 약 5년간 한전공사 시 안전사고 발생현황 자료에 따르면 전체 사고건수 366건이 발생했으며 이중 사망사고는 31건으로 모두 협력업체 소속이었다.
 
전체 사망사고 내역을 분석하면 추락사가 13건(42%), 감전사가 11건(35%)이었으며 전체 사망사고의 77%를 차지했다.
 
박범계 의원은 “전력산업에서 위험의 외주화는 여전히 진행 중인데, 정부가 전력산업의 원ㆍ하청 구조를 대폭 개선하는 법적ㆍ제도적 장치를 확보하는데 더욱 강력하고 비상한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에이티엔뉴스 선치영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선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