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대전·세종 대전
대전시교육청, 학생 가장에게···온누리상품권 1725만원 전달- 학생가장 119명 대상, 가정생활에 실질적인 도움 손길
대전시교육청 전경./에이티엔뉴스=이현식 기자

대전시교육청은 10일 관내 학생 가장 119명(초 49명, 중 13명, 고 57명)에게 총 1725만원의 ‘온누리 상품권’을 전달해 훈훈한 사랑의 마음을 전했다.

학생 가장 돕기 사업은 어려운 환경 속에서 학생 및 가장으로서의 역할을 훌륭히 수행하고 있는 학생 가장들과 희망을 나누고자 교육청에서 추진해 마련됐다.

대전교육청은 학생 가장들이 경제적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극복하고, 학업에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고자, 온누리상품권을 지급해 불필요한 소비가 아닌, 가정생활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힘쓰고 있다.

앞서 올해 상반기에도 98명의 초・중・고 학생 가장들에게 15만원 상당의 온누리상품권을 배부해 학생들을 위로하고 격려했다.

대전교육청 설동호 교육감은 “학생 가장으로 가정생활을 돌보면서 꿋꿋하게 학업을 정진해나가는 학생들이 무척 자랑스럽다”며, “학생 가장들이 환한 미소와 아름다운 마음을 가질 수 있도록 시민 모두가 따듯한 관심과 사랑을 전해달라”고 말했다.

에이티엔뉴스 이현식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이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