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일반 이슈
충남도 '해양 역점사업' 탄력…문재인 대통령 경제투어 충남도 방문- 정부,‘해양수산 신산업 혁신전략’발표…충남도 해양사업 공감대 형성
양승조 충남지사가 10일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해 발표한‘해양수산 신산업 혁신전략’에 이어 충남도 해양신산업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사진제공=충남도청)

 충남도가 추진하는 부남호 역간척사업 등 해양분야 관련사업이 문재인 대통령의 충남도순방으로 탄력을 받게 됐다.
 
문 대통령은 10일 충남도를 11번째 경제투어지역으로 순방, 해양바이오, 해양관광, 친환경선박, 첨단해양장비, 해양에너지 등 5대 핵심 해양 신산업을 육성하는 ‘해양수산 신산업 혁신전략’을 정부가 추진한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충남도가 추진하는 해양생태를 복원하는 ▲부남도 역간척사업 ▲가로리만 국가해양정원 ▲태안 해양치유복합단지 ▲해양바이오 클러스터 조성 ▲해양바이오 수소에너지 산업화 ▲해양생태관광 명소화 ▲사계절 레저체험 및 해양레저관광사업 등이 순조로울 전망이다.
 
이날 정부는 현재 3조 원 수준인 우리 해양 신산업 시장을 오는 2030년 11조 원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매출 1천억 원이 넘는 해양 스타트업, ‘오션스타’ 기업도 2030년까지 20개를 발굴, 성장을 돕게다고 밝혔다.
 
또 ‘해양바이오 산업 클러스터’를 구축하여 유망한 기업과 인재들이 모이게 하고 연안 중심의 해역 조사를 배타적 경제수역으로 확대하여 해양자원을 확보할 방침이다.
 
문 대통령은 “보령의 해양 머드, 태안·서천의 해송휴양림과 같은 해양관광도 활성화하여 지역발전을 이끌겠다” 며 “수중건설로봇, 조류발전시스템, LNG 선박과 같은 첨단 해양장비, 해양에너지, 친환경선박 분야에 대한 지원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스마트항만’을 구축하고 ‘자율운항선박’을 개발하여 해운·항만 산업의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고 ‘지능형 해상교통 정보서비스’를 도입하여 바다의 안전을 지키고 세계 시장으로 진출하게 된다.
 
문 대통령은 “올해 처음 조성한 ‘해양모태펀드’를 통해 해양수산 분야 민간 투자를 촉진하고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을 결합한 스마트 수산양식 분야도 세계에서 앞서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며 “국가 해양력의 원천은 과학기술이다. 현재 국가 R&D의 3% 수준인 해양수산 R&D를 2022년까지 5%인 1조 원까지 대폭 확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정부의 ‘해양수산 신산업 혁신전략’ 발표에 이어 양승조 충남지사의 해양관련 사업보고를 받은 문 대통령의 공감대가 큰 만큼 정부지원책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충남도의 부남도 역간척사업 등 해양관련 사업이 완료되면 ▲일자리창출 10만개 ▲1000여개의 기업유치 ▲연 관광객 3000만명 ▲생산유발효과 25조원에 달하고 있다.
 
양승조 지사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통해 “오늘 문 대통령의 충남도 방문으로 잠재적 해양산업 사업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며 “특히 삼성의 13조원 투자사업과 충남도민의 염원인 내포혁신도시의 긍정적 답변, 서해선 수도권 연결망에 대한 검토 등이 큰 성과로 꼽힌다”고 말했다.

에이티엔뉴스 하동길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하동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