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종합
'5차전 가자' 오지환 복귀·페게로 부활…LG 반등 이끌까
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3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7회말 LG 공격 무사 3루 상황에서 오지환이 1타점 희생플라이를 때리고 있다. 2019.10.9/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먼저 2경기를 패하고 벼랑 끝에 몰렸던 LG 트윈스가 반격의 발판을 만들었다. 그 과정에서 주전 유격수 오지환, 외국인 타자 페게로의 활약이 더해지며 LG로서는 남은 경기에 대한 기대감도 키울 수 있게 됐다.

원정에서 먼저 1·2차전을 내줬던 LG는 9일 홈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준플레이오프(5전 3선승제) 3차전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4-2로 승리하며 한숨 돌렸다.

LG는 1·2차전 연속해서 끝내기 패배를 당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잘 싸우고도 마무리 고우석이 2경기 연속 블론 세이브 범한 것은 LG에게는 큰 타격이었다.

궁지에 몰린 LG는 3차전 반전을 만들어냈다. 부상으로 빠져있던 오지환이 대타로 복귀해 팀의 역전승에 기여했고 타격 부진에 빠져있던 페게로가 홈런으로 부활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여전히 1승2패로 탈락 위기에 몰려있지만 두 선수의 활약은 분명 LG에 반가운 소식이다.

오지환은 지난 9월22일 두산과의 경기에서 도루를 시도하다 왼쪽 무릎 부상을 당했다. 진단 결과 회복까지 3주 이상의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됐고 포스트시즌이라는 큰 무대를 앞둔 LG에게는 큰 타격이었다.

하지만 오지환은 빠른 회복세를 보였고 NC와의 와일드카드 결정전부터 엔트리에 포함됐다. 준플레이오프 3차전 대타로 출전해 안타를 기록하지 못했지만 볼넷과 희생플라이로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오지환의 빈자리는 구본혁이 메어왔다. 수비에서는 구본혁이 제 몫을 해줬지만 타석에서는 아쉬움이 남았다. 오지환의 결장으로 LG는 2번 타자에 대한 고민에 빠지기도 했다. 선두타자 출루 후 진루타, 장타 등을 때려줄 수 있는 선수를 라인업에 배치하고 싶었지만 적임자를 찾기 어려웠다.

오지환이 4차전에 정상적으로 출전하게 된다면 LG는 2번 타자에 대한 고민을 덜 수 있다. 부상으로 인해 실전 감각이 떨어졌을 수 있지만 9월 들어 타율 0.421(38타수 16안타) 1홈런 9타점으로 뜨거운 타격감을 보였던 오지환이기에 기대가 크다.

류중일 감독은 오지환의 4차전 선발 출전에 대해 고민 중이다. LG는 이날 오지환의 컨디션을 최종 점검한 뒤 선발 투입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3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8회말 LG 공격 무사 상황에서 선두타자 페게로가 1점 홈런을 쏘아올린 뒤 김현수와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2019.10.9/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오지환의 복귀와 함께 페게로의 한 방이 터진 것도 LG에게는 고무적이다. 김현수가 준플레이오프에서 타율 0.083으로 부진하고 있어 페게로의 부활은 LG에게 절실했다.

팀 중심타선에서 활약해줘야 하는 외국인 타자지만 페게로는 NC와의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4타수 무안타,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3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2차전부터는 선발에서 제외됐다.

절치부심한 페게로는 3차전에서 팀이 3-2로 앞서가던 8회말 우측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포를 때려냈다. 포스트시즌의 부진에서 벗어나 남은 경기 활약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기에 충분했다.

류중일 감독은 페게로의 선발 라인업 복귀도 고려하고 있다. 반등을 노리고 있는 페게로가 4차전에 선발 출전의 기회를 잡고 정규시즌에서 3타수 무안타 2삼진으로 부진했던 키움의 4차전 선발 최원태를 상대로 복수에 성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에이티엔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