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일반
정부, 2019년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76곳 선정이낙연 국무총리 제19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 주재
중대규모 15 소규모 61곳 선정 경제활력 제고 개선
정부는 도시재생 뉴딜사업 76곳을 선정했다. 도시재생이 진행중인 세종시 조치원읍./에이티엔뉴스 DB

정부는 8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9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를 열고 올해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76곳을 선정했다.

총리실에 따르면 이날 회의에서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와 휘경동의 홍릉 일대를 바이오 클러스터로 조성하는 사업과 부산 해양혁신기지 및 경남 일자리이음센터 조성 등 중.대규모 사업 15곳을 선정했다.

중.대규모 사업은 20~50만㎡ 내외 지역에 국비 250억원을 6년 동안 지원하는 경제기반형과 20만㎡ 내외에 5년 동안 150억원을 지원하는 중심시가지형으로 나뉜다.

정부는 이 사업들이 낙후된 지역 산업기반을 회복시키고 경제활력을 제고하며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부는 또 노후한 저층주거지를 정비해 주차장 도서관 돌봄시설 등 생활 SOC를 공급하는 소규모 사업 61곳도 선정했다.

경기 부천 대산동 커뮤니티케어센터와 펄벅 문화거리 조상 사업 등 61곳은 우리동네살리기 주거지지원형 일반근린형 사업으로 5~15만㎡ 규모에 따라 국비 50~100억원을 3~4년간 지원받게 된다.

정부는 이같은 사업들이 지역주민 주거복지와 생활환경을 개선하고 지역 일자리 및 커뮤니티 활성화로 삶의 질을 제고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번 선정에는 총 143곳이 신청해 전문가들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3단계 심사 등 절차를 거쳐 이번에 도시재생특별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총 76곳이 선정됐다.

에이티엔뉴스 홍근진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홍근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