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일반 이슈
[2019국감] 라돈 방출 '모나자이트' 3.35톤 1년 지났는데 아직도 행방 묘연신용현 의원, 업체 보관 중인 454.3kg 조속히 폐기해야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제공=신용현 의원실)

‘라돈 침대' 사태를 불러온 원료물질인 모나자이트 3.35톤이 아직까지도 국내 행방이 묘연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바른미래당 신용현 국회의원(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이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모나자이트를 구입한 업체 66곳 중 폐업한 9곳에 대한 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어, 이들이 보관하고 있었던 3.35톤의 행방확인이 불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자료에 따르면 행방확인이 안 되는 모나자이트 3.35톤 이외에도 내수용 가공제품 업체가 332.3kg를 보유하고 있어 그 다음으로 많았고, 수출업체가 103kg, 실험연구 업체 17kg 순으로 현재 보관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모나자이트는 음이온을 방출하는 것으로 알려져 침대 등 여러 상품에 사용됐지만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방출된다는 사실이 보도되면서 논란이 된 대표적 방사성 물질이다.

신용현 의원은 “‘라돈 침대’ ‘라돈 베개’ 등에 대한 피폭 우려가 잦아들지 않는 상황에서 3.35톤에 달하는 모나자이트의 관리상태가 사건 발생 1년이 지난 현 시점에도 불분명하다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며 “행방확인이 안되는 모나자이트 외에도 업체 보관 중인 454.3kg에 대해서도 속히 폐기 절차가 진행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원안위 국감을 통해 행방이 묘연한 모나자이트들에 대해 확실한 행방파악과 회수에 힘쓰는 등 더 이상의 생활방사선 피해를 막고 예방을 위한 관련 제도개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에이티엔뉴스 선치영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선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