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일반
충남 홍성군, 출.퇴근하는 강아지직원 ‘금순이’ 화제금마면 지킴이 금순이, 새 옷 선물 받아
마을 어르신들이 만들어 준 옷을 입고 센터 정문을 지키고 있는 금순이.(사진제공=홍성군청)

매일 아침마다 홍성군 금마면 행정복지센터로 출.퇴근하는 강아지 ‘금순이’가 주위의 화제가 되고 있다.

직원들이 금마면의 ‘금’자와 암컷의 ‘순이’를 따 이름 지어준 ‘금순이’는 행정복지센터 앞 상봉마을에 나홀로 어르신과 함께 살고 있는 생후 36개월 된 반려 견으로 1년 가까이 공무원들과 생활하고 있다.

금순이는 매일 정시에 출근해 행정복지센터 주변에 머물며 민원인들을 반기고, 센터내 금순이만의 정지선을 만들어 넘어 들어오지 않고 직원들이 퇴근할 때까지 함께 지낸다.

이런 금순이에게 배양마을에서 어르신들이 모여 원단 재단부터 실밥 제거와 마무리 다림질까지 ‘애완동물 옷 만들기’ 교육과정을 통해 새 옷을 선물했다.

최근 새끼까지 생긴 금순이는 의젓하게 행정복지센터 정문을 지키며 온종일 오가는 민원인들의 사랑을 독차지하고 있다.
   
금마면은 금순이와 마을 주민들이 새로운 형태의 행복한 모습을 계속해 볼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에이티엔뉴스 이종선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이종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