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TV·방송
[공식입장] '뭉쳐야 찬다' 측 "심권호, 영구탈퇴 아냐…돌아올 여지 있다"
JTBC '뭉쳐야 찬다'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뭉쳐야 찬다' 제작진이 레슬링 선수 출신 심권호가 개인 사정으로 하차한 것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JTBC '뭉쳐야 찬다' 관계자는 20일 뉴스1에 "방송에서 언급한 것과 동일하게 심권호씨는 개인사정에 의해 어쩌다 FC 활동을 잠정 중단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어쩌다 FC는 조기축구모임이기 때문에 언제든 선수의 입탈이 있을 수 있다. 심권호씨는 영구탈퇴가 아니므로 언제든 돌아올 수 있는 여지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9일 방송된 '뭉쳐야 찬다'에서는 안정환 감독에 대한 청문회가 진행된 가운데, 심권호의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 선수들이 이에 대해 궁금해 하자 안정환은 "개인적인 사정으로 전력에서 이탈했다"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뭉쳐야 찬다'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에이티엔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