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연예일반
라붐 "멤버 탈퇴→1년 공백…더 단단해지는 계기"(인터뷰②)
걸그룹 라붐 / 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그룹 라붐(유정 소연 지엔 해인 솔빈)이 컴백한다. 라붐은 19일 정규 1집 '투 오브 어스'(Two Of Us)를 발표한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파이어워크' 외에 단체곡 '세틀라이트', 팬송 '잡아줄게', 멤버 각자의 솔로곡 등이 담겼다. 특히 멤버들은 이번 앨범 전곡에 참여해 음악적 완성도를 높였다.

'투 오브 어스'는 라붐이 지난 2014년 데뷔한 이후 5년 만에 발매하는 정규 앨범이다. 그런 만큼 멤버들은 음반 작업 전반에 참여하며 욕심을 냈다. 지엔은 "멤버들이 정규에 정말 많이 참여했다"며 웃었고, 소연은 "음악적으로 성숙해졌을 때 정규 앨범이 나와 좋다"고 말했다. 이른바 '띵곡'(명곡) 제조기로 불리는 라붐은 이번 앨범 역시 '띵반'(명반)이 됐으면 한다고 입을 모았다.

라붐은 지난 2017년 멤버 율희가 탈퇴하고, 서바이벌 프로그램 '더유닛'에 출연하면서 1년 간의 긴 공백기를 맞았다. 유정은 "이전까지는 경주마처럼 앞만 보고 달려왔다면, 공백기를 거치며 스스로를 되돌아봤다. 단단해지는 계기가 됐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한층 성장한 라붐은 5인조로 다부지게 거듭날 수 있었다고.

재정비를 한 라붐은 다시 앞으로 나아간다. 멤버들은 정규 1집 '투 오브 어스'와 타이틀곡 '파이어워크'를 통해 '실력이 있고, 뜰 수밖에 없는 팀'이라는 말을 듣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능력과 매력을 모두 갖춘 그룹 라붐을 뉴스1이 만났다.

걸그룹 라붐 유정 / 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인터뷰①에 이어>

-라붐은 '띵곡 제조기'로 불리지 않나. 특별히 역주행했으면 하는 노래가 있을까.

▶(유정) 단연 '상상더하기'다. 이건 다른 곳에서도 많이 얘기했었다. 팬들 반응도 여전히 좋은 곡이다.

▶(소연) 역주행했으면 하는 곡은 '체온'이다. 원래 '상상더하기'가 1순위였는데 바뀌었다.(웃음)

▶(지엔) '상상더하기'가 첫 번째 손가락, '휘휘'가 두 번째 손가락이다. 아픈 손가락.

-라붐이 더 잘됐으면 좋겠다는 대중이 많다. 이런 반응들을 알고 있나.

▶(해인) 그런 글들을 보면서 확실히 응원해주시는 분들이 많다고 느꼈다. 이번 앨범으로 우리 팀을 더 알리고 싶다.

▶(지엔) 우리가 더 잘됐으면 좋겠다고 아쉬워하는 분들이 많다는 걸 알고 있다. 아쉬움을 뒤엎을 만한 이번 앨범을 통해 이런 수식어는 없어졌으면 한다.(미소)

▶(유정) 우리의 첫 정규 앨범을 많이 들어달라. 재능이 많다.(웃음)

 

걸그룹 라붐 솔빈 / 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체온' 이후 섹시 콘셉트를 이어나가고 있다. '상상더하기', '푱푱' 등의 곡을 좋아한 팬들은 아쉬워하기도 하는데.

▶(솔빈) '섹시 콘셉트만 하겠다'는 건 아니지만, 왔다 갔다 하면 우리만의 색이 없어질 것 같다는 생각은 든다.

▶(해인) 이제 신인들처럼 깜찍할 자신은 없다.(웃음) 타이틀곡에서는 우리가 보여주려는 색을 유지하고, 수록곡을 통해 팬들에게 다양한 음악을 들려드리고 싶다.

-지난 2017년 써머 스페셜 앨범 이후 2018년 싱글 '비트윈 어스'가 나올 때까지 1년의 공백이 있었다. 그 사이 멤버의 탈퇴, 서바이벌 프로그램 '더유닛' 출연 등 많은 일들이 있었는데.

▶(유정) 데뷔 후 경주마처럼 앞만 보고 달려왔는데, 그때 처음 스스로를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1년 동안 나와의 싸움을 통해 성숙해졌다고 생각한다. 힘들었지만 많이 단단해졌다.

▶(해인) 서바이벌 무대를 통해서도 얻은 게 많다. 그동안은 우리만의 틀이 있었다면 새로운 환경에서 많이 배울 수 있었다.

-출연하고 싶은 예능이 있다면.

▶(해인) '놀라운 토요일 도레미마켓'! 너무 재밌다. 내가 정말 가사를 잘 맞춘다. 유세윤 선배님의 노래 '평양냉면' 빼곤 다 맞췄다.

▶(지엔) 우리 노래가 거기 나오면 재밌을 것 같다. '빛이 되어줘' 랩 부분 정말 어려운데.(웃음)

▶(유정) 내가 먹는 걸 정말 좋아하고 잘해서 '원나잇 푸드트립' 같은 예능에 나가고 싶다. '배틀트립'도 너무 좋다.

▶(지엔) 나는 일반식을 안 먹고 자연식을 즐겨서 '나는 자연인이다'나 '삼시세끼'에 나가면 정말 잘할 수 있다.

▶(해인) '이슬라이브'도 너무 재밌을 것 같다.

 

 

 

 

걸그룹 라붐 해인 / 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술을 잘 마시나보다.

▶(라붐 일동) 해인이와 유정이가 정말 잘 마신다. 걸그룹 최초 멤버 전원 소주 모델 의뢰해주시면 정말 잘할 수 있다.(웃음)

-앞으로 활동을 하며 목표가 있나.

▶(지엔) 멋있는 걸그룹이라는 말을 듣고 싶다.

▶(소연) 이번 앨범을 통해 '라붐은 실력이 있고 뜰 수밖에 없는 팀'이라는 이미지를 굳히고 싶다. 우리가 무대를 한다고 하면 후배 가수들이 챙겨보는, 그런 가수가 됐으면 한다.

▶(솔빈) 대중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으면 한다.

▶(해인) 다양한 곳에서 러브콜도 들어오고 각자 하고 싶은 것들이 다 잘 풀렸으면 한다.

▶(유정) 라붐을 아직 모르는 분들도 많을 텐데 팬층을 확장시키고 싶다.

-마지막으로 기다려준 팬들에게 한 마디 해달라.

▶(소연) 기다려줘서 정말 고맙다. 첫 번째 정규앨범이다 보니 준비를 많이 했다. 많은 것들이 나올 테니 기대해달라. 기다린 만큼 멋있는 모습을 보여주겠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에이티엔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