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연예일반
'프듀X' 출신 틴틴, 박지훈 응원 속 핫 데뷔 "다 보여줄 것"(종합)
틴틴©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틴틴이 가요계에 귀여운 도전장을 던졌다.

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로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는 그룹 틴틴(TEEN TEEN) 데뷔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틴틴은 신곡 '책임져요'와 '비 마이걸'의 무대를 최초로 공개하고, 취재진과 새 앨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틴틴은 지난 7월 종영된 엠넷 서바이벌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이하 '프듀X') 막내 라인 이진우, 이태승, 이우진으로 이뤄진 3인조 유닛 그룹이다. 틴틴은 10대를 뜻하는 TEENAGER(틴에이저)와 10대 취향의 팝 뮤직 TEEN POP(틴 팝)에서 따온 이름으로, '10대 취향의 팝 뮤직을 하는 아이들'이라는 의미다.

틴틴은 '프듀X'가 종영한지 두 달 여 만에 가요계에 핫 데뷔하게 됐다. 우진은 "방송을 할 때도 이렇게 셋이 연습을 했는데, 데뷔를 위해 연습을 한다는 게 믿기지 않았다. 데뷔가 기대된다"라고 말했으며, 진우는 "열심히 준비를 했기 때문에 잘할 수 있을 거라 믿는다"고 했다. 또한 태승은 "연습 기간도 짧고 서툴지만 즐겁게, 열심히 준비했으니 많이 사랑해달라"고 당부했다.

마루기획 © 뉴스1


틴틴의 첫 번째 미니앨범 '베리, 온 탑'(VERY, ON TOP)은 그룹만의 싱그러운 감성과 밝은 에너지를 발산하는 앨범이다. '마지막에 가장 좋은 것을 더한다'는 뜻의 영어 표현 '체리 온 탑'(Cherry on top)을 인용, 높은 곳을 향해 나아갈 틴틴의 솔직하고 당찬 도전을 담아냈다.

이번 앨범에는 세련된 비트 위에 시적인 노랫말이 담긴 인트로곡 '온 탑'(On Top)을 비롯해 소년들의 사랑에 대한 용기를 위트 있고 경쾌하게 풀어내 중독성을 더한 타이틀곡 '책임져요', 설레는 감정을 달콤한 노랫말로 담아낸 '비 마이 걸'(Be My Girl), 연인을 향한 감각적인 고백송 '위드 미'(With Me), 누군가를 그리워하는 마음을 담담하면서도 애절하게 그려낸 '스테이'(Stay)까지 총 다섯 곡으로 구성돼 있다.

이들은 밝고 경쾌한 매력으로 대중에게 다가간다. 멤버들 스스로 생각하는 그룹만의 차별화된 장점은 무엇일까. 우진은 "우리가 다들 어리다 보니 밝고 상큼한 게 강점이다. 이후에는 성숙한 다른 모습을 보려주려고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진우 역시 "우리의 강점은 상큼함과 귀여움이 아닌가 한다"라고 답했다. 태승은 "우리가 귀엽고 상큼하지만 어쩔 때는 멋있다. 그런 게 우리의 매력이지 않을까 한다"라고 전했다.

 

마루기획 © 뉴스1


소속사 선배인 노라조와 박지훈 역시 이들에게 힘을 실어줬다고. 우진은 "박지훈 선배님이 열심히 하라고 우리에게 조언을 해주셨다. 노라조 선배님도 음료수를 사주면서 열심히 하라고 하셨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우진은 "정말로 데뷔하게 됐다. 더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했으며, 진우는 "데뷔 후 상큼한 모습부터 멋있는 모습, 섹시한 모습까지 다 보여주겠다"고 당찬 각오를 전했다. 또한 태승은 "'프듀X'에서 보여드리지 못한 모습을 보여줄테니 많이 사랑해달라"고 말했다.

틴틴은 18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미니앨범 '베리, 온 탑'을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에이티엔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