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일반
충남도, 태풍 ‘링링’ 피해농가 복구·지원 계속- 道 농림축산국, 재난안전실 직원 등 태안지역 인삼농가 일손돕기 추진
지난 9일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가로수가 쓰러져 있는 모습./에이티엔뉴스 DB

충남도가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큰 피해를 본 농어촌 지역을 찾아 일손을 돕는 활동을 계속해서 이어가고 있다.
 
도 농림축산국, 재난안전실 직원, 군 직원, 농협 등 50여 명은 18일 태안군 태안읍·남면 피해 농가를 찾아 무너진 인삼시설을 철거하는 등 구슬땀을 흘렸다.
 
이번 일손 돕기는 태풍 피해에 따른 복구 추진 중 자력복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인삼재배 농가의 요청에 따라 추진됐다.
 
도 관계자는 “태풍 피해로 상심이 큰 농가를 위로하고 조속한 영농복귀에 도움을 주고자 참여했다”며 “개인의 힘으로 복구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행정이 적극 앞장서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이번 태풍으로 도내 벼 도복, 과수낙과, 인삼 차광막 및 지주파손 등 6200ha의 피해가 발생, 그동안 공무원 및 유관기관, 군부대 협조를 얻어 4252명의 긴급복구 인력을 지원했다.

에이티엔뉴스 박성민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박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