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충남 서천
서천군, 수라상에 올랐던 ‘종어’ 복원 본격화종어 복원 연구 성공으로 서천 금강 하류에 시범 방류
자료사진.(사진제공= 서천군청)

충남 서천군(군수 노박래)은 10일 한산면 신성리에서 금강 자연생태계를 복원하고 지역특화품종 개발로 새로운 소득원을 창출하기 위한 종어 복원사업의 일환으로 어린 종어 방류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군은 지난 4월 9일 충청남도 수산자원연구소와 종어 복원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2014년부터 진행한 종어 복원 연구가 지난 7월 인공 종자 생산에 성공해 약 2000마리의 어린 종어를 서천 금강하류에 시범 방류했다.

종어는 최대 1m 이상 성장하는 대형 어종으로 과거 수라상에 올랐을 정도로 민물고기 중 최고의 맛과 품질을 자랑하며 가시와 비늘이 거의 없고 육질이 부드러워 고부가가치 품종으로 알려졌다.

종어.(사진제공= 서천군청)

종어는 지난 1970년대 이후 절멸됐고 현재는 극소량의 양식종만 고가에 거래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노박래 군수는 “금강 종어 복원을 통한 특산품 개발로 지역의 발전을 도모하는 사업이 본격적인 신호탄을 알렸으며 앞으로도 우리 군에서 할 수 있는 행정적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천군과 충남수산자원연구소는 종어 자원복원 연구의 지속성 확보와 양식 산업화 기반 마련을 위해 생산된 종자 일부를 민간 양식어가에 보급할 계획이며 향후 종어 자원복원이 성공적으로 이루어질 경우 종어를 활용한 향토음식 및 상품 개발과 행사 개최 등 후방산업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에이티엔뉴스 이진영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이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