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TV·방송
'배가본드' 감독 "이승기 캐스팅? 특전사 후 군대 얘기 많이 하더라"
SBS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유인식 감독이 이승기, 배수지를 캐스팅한 이유를 밝혔다.

10일 오후 서울 구로구 신도림 씨네Q에서는 SBS 새 금토드라마 '배가본드' 시사 및 기자간담회가 열려 유인식 감독, 이길복 촬영감독 등이 참석했다.

이날 유인식 감독은 이승기, 배수지를 캐스팅한 비화에 대해 "이승기군이 특전사를 다녀온 다음에 여기저기 군대 얘기를 많이 했다. 사실 군에 있을 때부터 액션드라마 준비하고 있는데 얘기를 했다. 항상 이런 대작은 성사되기 전까지 우여곡절이 많기 때문에 정말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만 가지고 있었는데 성사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기 화룡정점을 찍어준 것은 수지씨가 캐스팅됐다는 것이다. 여배우로서는 액션도 해야 하고, 피곤하고 아주 예쁘게만 보일 수 없는, 노동강도가 굉장히 센 역할인데 수지씨가 첩보 액션 장르를 해보고 싶었던 것 같다. 재밌겠다고 해주셔서 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배가본드'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가 은폐된 진실 속에서 찾아낸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치게 되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 오는 20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에이티엔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