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충남 서산
서산서 50대 메르스 의심환자 발생 1차 음성 판정단국대학교 천안병원으로 후송...최종결과 조사 중
미국 국립보건원(CDC)의 하부기관인 국립산업안전보건연구원이 바이러스 차단을 위해서 권장하고 있는 N95마스크 이미지.(사진출처=3M온라인 사이트)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입국해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의심환자로 분류된 충남 서산에 거주하는 50대 남성이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서산시는 20일 새벽 메르스 의심 증세로 단국대학교 천안병원으로 격리·이송 조치된 A씨(50대 男)에 대해 1차 검사를 시행한 결과 음성 판정이 나왔으며 최종 결과는 22일 새벽에 나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12일부터 5일간 아랍에미리트에 머물다 지난 17일 입국한 A씨는 기침과 오한, 고열 등의 증세를 보여 서산의료원 응급실을 찾았으며 의료진이 메르스 의심환자로 판단하고 19일 오후 10시 30분 서산시 보건당국에 메르스 의심환자로 신고했다.

이에 시 보건당국은 19일 밤부터 비상근무에 돌입했으며 의심환자 이송 등 매뉴얼에 따라 오후 11시 55분 격벽시설을 갖춘 시 보건소 응급차량을 이용해 국가지정격리병원인 단국대학교 천안병원으로 이송조치 했다.

또한 접촉 최소화를 위해 의료진과 20여 명의 1차 접촉자들을 자가 격리하고 가족 등 밀접접촉자들을 대상으로 의심 증상 발현 시 행동수칙을 안내하는 등 비상조치에 나섰다.

시는 20일 아침 김현경 부시장 주재로 긴급대책회의를 열어 조치사항 등 대응 현황을 점검했으며 1차 검사 결과 음성 판정에 따라 접촉자 자가 격리를 해제했지만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최종 결과가 나올 때 까지 매뉴얼에 따라 대응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김현경 서산시 부시장은 긴급대책회의에서 “올해 국내 메르스 의심환자 신고는 197건으로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고 1차 음성 판정을 받은 환자가 2차에서 양성으로 받은 경우는 없으나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최종 판정이 나올 때까지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에이티엔뉴스 박상록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박상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