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TV·방송
[N현장] '뭐든지 프렌즈' 양세형 "개그맨끼리 모여 엉망진창 우려했다"
개그맨 양세형 © News1 DB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개그맨 양세형이 엉망진창 느낌이 많이 편집됐다고 말했다.

양세형은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켄싱턴 호텔 여의도에서 열린 tvN '뭐든지 프렌즈' 제작발표회에서 "프로그램 하면서 걱정되는 부분이 개그맨들끼리 모였을 때 너무 엉망진창으로 되지 않을까 우려하는 부분이 있었다"고 했다.

이어 그는 "그래서 그런 것들만 잘 걷어내면, 친분도 깊기 때문에 재밌는 상황이 연출될 것이다. 영상 봤을 때 너무 깔끔했다. 너무 편집했더라. 좀 많이 엉망진창이었는데 많이 걷어내셨다. 어떻게 나올지 모르겠다"면서 "영상 봤을 땐, 진짜 구매하는 개그맨들 느낌이다. 근데 이 안에서 그 개그맨들끼리 그냥 구매하는 게 아니고 각자 캐릭터가 있고 그것에 맞게 하기 때문에 그런 쪽으로 재미있지 않을까. 궁금하다"고 밝혔다.

한편 '뭐든지 프렌즈'는 매회 다른 주제를 듣고 세트에 있는 물건들 중 앙케이트 순위 TOP5를 유추해야 하는 '뭐든지 랭킹마트'와 준비된 음식들 중 실제로 판매되는 음식을 찾아야 하는 '맛탐정 프렌즈' 푸드코트 코너로 구성된 본격 대환장 사비 탕진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17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에이티엔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