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종합
한국 U-17 대표팀, 브라질 월드컵 아이티-프랑스-칠레와 한 조
김정수 U-17 대표팀 감독이 11일(한국시간) 스위스 취리히 FIFA 본부에서 열린 2019 FIFA U-20 월드컵 조추첨식에 참석해 있다. 한국은 아이티, 프랑스, 칠레와 함께 C조에 속하게 됐다. 현지시간으로 1차전은 10월 27일 아이티, 2차전은 10월 30일 프랑스, 3차전은 11월 2일 칠레와 치른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2019.7.11/뉴스1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U-17 축구대표팀이 오는 10월 브라질에서 열리는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에서 아이티, 프랑스, 칠레와 조별리그를 치른다.

국제축구연맹(FIFA)는 11일(한국시간) 스위스 취리히의 FIFA 본부에서 2019 FIFA U-17 월드컵 조추첨식을 개최했다.

추첨 결과 한국은 아이티, 프랑스, 칠레와 함께 C조에 속하게 됐다. 아이티와의 1차전은 현지 시간으로 10월27일, 2차전 프랑스전은 10월30일, 3차전 칠레전은 11월2일에 열린다.

조추첨식에 참가한 김정수 U-17 대표팀 감독은 "조편성은 만족한다"며 "상대보다는 우리가 어떻게 준비하느냐가 중요하다. 남은 기간 준비를 잘하고, 상대 파악을 잘해서 우리가 어떻게 경기할지 대비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U-17 대표팀은 월드컵을 대비해 독일에서 독일 클럽 유소년팀과 연습경기를 통해 유럽 팀에 대한 적응력을 키우고 있다.

이번 U-17 월드컵에는 총 24개국이 참가한다. 4개팀 씩 6개 조로 나눠 조별리그를 진행해 각 조 1, 2위는 16강에 직행하고 조 3위를 차지한 6팀 가운데 성적이 좋은 4팀이 추가로 16강에 진출한다.

한국은 역대 U-17 월드컵에 총 5차례 참가했다. 최고 성적은 지난 1987년 캐나다, 2009년 나이지리아 대회에서 기록한 8강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에이티엔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