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TV·방송
[N현장] "진짜 돈 깎는다" 이수근→이이경 '플레이어' 출연료 걸고 웃긴다(종합)
XtvN '플레이어'/ CJ ENM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웃으면 출연료가 깎인다. 웃음 사냥꾼들이 '플레이어'에 모여 웃음 참기 대회를 연다.

XtvN 신규 예능 프로그램 '플레이어'의 제작발표회가 9일 오후2시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렸다. 이수근, 김동현, 황제성, 이용진, 이진호, 이이경, 정혁, 심우경 PD, 남경모 PD가 참석해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플레이어'는 매주 바뀌는 장소와 상황에서 특정 미션을 해결하며 무시무시한 웃음트랩에서 살아남아야 하는 프로그램. 이수근, 김동현, 황제성, 이용진, 이진호, 이이경, 정혁은 웃음이 통제된 예측 불가한 돌발 상황에서 웃음을 참고, 맡은 역할을 수행하는 '플레이어'가 된다. 만약 웃음트랩을 탈출하지 못하고 웃음이 터지면 벌칙과 함께 출연료가 일정 금액씩 차감된다.

심우경PD는 "남경모PD와 함께 야외 코미디쇼를 만들고 싶었는데, 친한 개그맨분들과 대화를 하다가 술값을 두고 웃음 참기 내기를 한다는 말을 들었다"라며 "제작진도 해봤는데 10초도 견디기 힘들 정도로 웃음을 참는 것이 재미난 콘텐츠더라. 그 아이디어에서 기획됐다"라고 말했다.

'플레이어'의 플레이어 캐스팅에 대해서 남경모PD는 "웃음과 가장 가까이에 있는 분들을 섭외하고 싶었다. 개그맨분들은 말할 것도 없고, 김동현씨도 예능감이 물오른 분이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중 의외의 캐스트가 이이경씨와 정혁씨인 것 같다. 이이경씨는 최근 드라마에서 코믹한 캐릭터를 잘 해줘서 섭외하게 됐다. 정혁씨는 새롭고 신선한 얼굴을 섭외하고 싶어서 캐스팅했다. 가장 좋았던 포인트는 정혁씨가 입이 굉장히 크다. 저 큰 입으로 웃음을 참다가 터질 때 웃음을 유발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수근/ CJ ENM 제공 © 뉴스1


이수근은 "이이경, 정혁, 김동현을 제외한 다른 멤버들은 개그맨이어서 웃음을 드리는 것은 익숙한데, 웃음을 참는 것이 힘들더라. 이 자리에는 없는데 장동민이 개그맨 사이에서도 웃기기로 유명해서 웃음을 참기 힘들었다. 웃음이 너무 헤퍼서 걱정이 된다"라고 말했다.

그는 웃음을 이끄는 맏형 역할을 맡은 것에 대해 "그는 "부담은 하나도 없다. 촬영 콘디션이 너무 좋다. 서로 불편함이 없는 출연자들이니까 서로 채워주는 부분도 많다"라고 했다. 이어 "개그맨들이 주류로 프로그램을 꾸린 것이 예능계에서는 정말 오랜만이다. 맏형이기는 한데, 웃음 드리는 것은 자신있다"라고 했다.

이이경은 "웬만한 작품보다 더 애착이 느껴지는 프로그램이다. 촬영장 출근길이 설레고 행복하다. 드라마가 끝나고 예능을 제안받았을 때 그중에 '플레이어'를 한 것은 단 하나다. 너무 재미있을 것 같고, 내가 즐기면서 할 수 있을 것 같았다"라고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이수근은 "이이경이 배우로서 진지한 얼굴은 아니다. 우리쪽 친구인데 연기를 먼저 접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칭찬 아닌 칭찬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이경/CJ ENM 제공 © 뉴스1


모델인 정혁은 "예전에는 모델이라는 이미지에 예능 출연이 안 좋은 적도 있었는데 이제는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일이 많아졌다"라고 말했다. 이어 "나도 모델이 아니라 모델테이너로서, 많은 분들에게 웃음을 줄 수 있는 것이 너무나 영광이다"라고 덧붙였다.

출연료가 삭감된다는 주요 설정이 웃음을 유발한다. 이미 1화에 삭감된 출연료가 300만원이었다고. 이 금액은 다음 회차의 제작비로 쓰인다.

김동현은 실제로 출연료가 삭감되는 것을 뒤늦게 알고 놀랐다고. 김동현은 "개그맨 형 동생들을 존경한다"면서 "너무 웃겨서 많이 웃었다. 진짜 출연료가 깎이는 줄 몰랐다가 뒤늦게 알고 충격을 받았다. 무시무시한 프로그램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XtvN '플레이어' 심우경, 남경모PD/ CJ ENM 제공 © 뉴스1


'플레이어'는 일요일 오후 6시, 주말 예능 프라임 타임대에 편성된다. 심우경PD는 "시간대 상관없이 온 가족이 모여서 깔깔 웃을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여러분의 관심과 사랑이 있다면 어려운 시간대이지만 어느 정도의 성과는 낼 수 있지 않을까 싶다"라고 말했다.

이수근은 "우리가 만든 웃음이 많은 시청자들이 보지 못하게 되면 아쉬울 것 같다는 생각은 든다"라고 답했다.

이어 "짜인 콩트보다 자연스러운 것에서 나오는 웃음이 있다. 개그맨들이 많고 새로운 인물도 있기는 하지만 코미디언끼리 뭉쳐서 나오는 시너지효과가 상당히 크지 않을까 싶다. 만들면서 '우리 스스로 창피하지는 말자. 어느 시간대에 방송돼도 시원하게 웃음을 주자'라는 말을 나눴다"라고 했다.

오는 14일 오후 6시15분 첫 방송.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에이티엔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