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음악
[N컷] '서울메이트3' 오상진♥김소영 첫 나들이 준비…예비 딸바보 부부
tvN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서울메이트3' 오상진과 김소영이 메이트와 첫 나들이에 나선다.

8일 오후 8시10분 방송되는 tvN ‘서울메이트3(연출 박상혁, 김영화, 황다원)’ 2회에서는 오상진 김소영 부부와 도넬가족의 알콩달콩 첫 나들이와 붐의 예상치 못한 메이트 맞이가 그려진다.

지난 1회에서 오상진 김소영 부부는 미국에서 온 도넬과 디노라 부부와 아들 가브리엘을 첫 번째 메이트로 맞이했다. 첫 만남부터 이들은 사랑스러운 가족 케미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오상진, 김소영과 도넬 가족이 함께 유쾌한 첫 나들이에 나서며 더욱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할 예정이다.

오상진과 김소영은 도넬 가족을 위해 나룻배 타기, 전통 한식 상차림 등 다양한 우리문화를 한 번에 체험할 수 있는 장소를 준비해 눈길을 끈다. 이에 밥을 사랑하는 꼬마 메이트 가브리엘이 ‘서울메이트’ 최연소 먹방요정의 면모를 뽐내며 랜선 이모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버클리 음대 출신의 아티스트 도넬 또한 가야금 연주자와 즉석 합주를 펼친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무엇보다 오상진은 이들 가족과 함께하는 내내 시종일관 흐뭇한 미소로 “나중에 우리도 저러겠지”라며 ‘예비 딸바보’의 모습을 드러내 현장에 훈훈함을 더했다는 후문이다.

붐 하우스에는 지난 주 등장한 스웨덴 메이트 안톤에 이어 또 다른 메이트들이 찾아온다. ‘서울메이트’ 시리즈 최초로 친구도 가족도 아닌, 일면식 없는 사이의 다국적 메이트들이 등장할 예정. 이들은 첫 만남임에도 아침부터 흥 폭발 댄스를 선보이는 등 초특급 친화력을 자랑한다.

특히 마지막으로 합류한 마술사 메이트의 활약에 이규한과 유라가 이구동성으로 “우리집에 오지”라며 아쉬움을 토로했다는 제작진의 전언이다. 과연 메이트들은 어떤 개성을 보여줄지, 붐과 어떤 찰떡 케미를 만들어갈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서울메이트3’는 매주 월요일 오후 8시10분에 방송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에이티엔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