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TV·방송
MBN "김주하 안정 되찾아, 20일 정상 진행"…19일 복통으로 뉴스 중 교체(종합)
김주하/MBN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MBN 측이 생방송 뉴스 중 갑작스러운 복통으로 교체된 김주하 앵커가 안정을 찾았다면서 20일부터 정상 진행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MBN '뉴스8'에서 뉴스를 진행하던 김주하 앵커는 식은땀을 흘리고, 떨리는 목소리로 리포트를 하는 등 평소답지 않은 모습으로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다.

결국 김주하에서 한성원으로 앵커가 교체됐다. 한 앵커는 방송 말미 "김주하 앵커가 방송 도중 갑작스러운 복통을 호소해 뉴스를 이어받았다. 내일은 정상적으로 뉴스를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MBN 관계자는 뉴스1에 "김주하 앵커는 휴식을 취하면서 안정을 찾았고 큰 이상이 있는 상태는 아니다"라며 "별다른 문제가 발생하지 않으면 20일 뉴스는 정상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에이티엔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