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일반
서부내륙고속도로 대책위, “국토부·포스코 유착 의혹”"타 민자고속도로 운영 기간 30년, 서부내륙고속도로는 40년"
서부내륙고속도로 대책위원회가 19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서부내륙고속도로 예산 증액 은폐 및 포스코 특혜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에이티엔뉴스 박성민기자

충남 예산 홍성을 관통하는 서부내륙고속도로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가 ”국토부와 포스코의 유착이 있는 것 같다“며 사업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대책위는 19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다른 민자고속도로의 운영 기간은 30년이다. 그런데 시행시공을 맡고 있는 포스코의 서부내륙고속도로 1단계 구간의 운영 기간은 처음부터 40년”이라며 “이는 엄청난 특혜”라고 주장했다.
 
또 “기획재정부를 통해 확인한 결과 예산이 2조 6694억 원에서 3조 7217억 원으로 증액됐다”며 “산출 근거 공개를 정식으로 요청했지만 14일이 지나도록 국토부는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서부내륙고속도로 대책위원회 윤중섭 위원장./에이티엔뉴스 박성민기자

그러면서 “서부내륙고속도로 민간투자사업 기본계획 60조 2항과 3항에 따르면 총사업비가 10% 이상 늘어나거나 2000억 원 이상 변경되면 민간투자심의위원회 심의를 받도록 되어 있다. 실시협약도 변경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서부내륙고속도로 총사업비는 40%가량 늘어난 상황”이라며 “민간투자심의위원회의 재심의 대상이고 실시 협약도 변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상황이 이러한데도 국토부와 포스코는 아직도 무슨 미련이 남았는지 진실을 숨기고 실시 계획 승인을 계속 시도하고 있다”며 “고속도로 사업을 전면 철회”를 촉구했다.

에이티엔뉴스 박성민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박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