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충남 서산
서산시의회 행정사무감사 확 '달라졌네'-산업건설위, 대산4사 관계자 불러 사회적 책임 강조-
자료사진. (사진제공=서산시의회)

서산시의회가 집행부 공무원만 불러 진행하던 기존 행정사무감사의 틀을 깨고 관련 기업 담당자를 참고인으로 출석시켜 실질적인 문제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는 14일 행정사무감사 기간 중 대산공단 내 석유화학업체 임원을 참고인으로 불러 안전사고 예방대책 마련과 더불어 지역사회와 상생을 위해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자리에는 현대오일뱅크, 한화토탈, 엘지화학, 롯데케미칼 등 대산4사의 안전환경분야 관계자들이 참석해 산업건설위 위원들과 질의응답 방식으로 대화를 이어나갔다.

대산4사 참고인 출석은 지난 4일 이수의 의원이 제안했으며 산업건설위의 협의를 거쳐 지난 10일 최종 출석 요청서를 전달한 바 있다.

이날 이수의 의원은 질문에 앞서 “행정사무감사를 위해 자료요구를 하는 중 비밀유지의무를 이유로 일부 자료가 제출되지 않아 부득이하게 출석을 요구하게 됐다”고 출석 요구 사유를 밝혔다. 

이수의 의원은 “기업들이 말로만 상생을 외칠 뿐 지난 3년간 지역 채용률이 15.8%에 불과하다”며 “지역가산점 등의 제도를 만들어 지역 채용률을 30%선까지 올려달라”고 말했다. 

이어 이 의원은 “사업수주 과정이 다단계로 이루어져 있어 미계약 상태로 일하는 지역업체들이 많다”며 “4사의 지역업체 활용 방안 계획서를 작성해 의회에 제출해달라”고 주문했다. 

의원들은 최근 잦은 사고가 발생해 지역민들에게 불암감을 심어줬다며 ▲안전보안시설 추가 설치 ▲협의체 구성을 통한 시설물 교차 점검 ▲폐수 통합처리 시스템 구축 ▲공단 주변 해양사고 및 오염 예방 ▲위해관리계획서 고지 시 2가지 방법 이상 병행 수행 등을 강력히 촉구했다. 

또 지역사회와의 상생발전을 위해 ▲영업이익 중 0.5%이상 지역 환원 ▲우수사례 벤치마킹을 통한 지역 환원사업 적극 추진 ▲지역농산물 우선 구매 ▲지역 도급업체 대금 지급 확인 등을 주문했다. 

안효돈 산업건설위 위원장은 마무리에 앞서 “지역 주민들의 안전이 담보되지 않는 상생은 있을 수 없다”며 “대산4사는 사고 재발방지대책을 확실히 세워 시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해달라”고 주문했다. 

에이티엔뉴스 박상록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박상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