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일반
충남 보령시, 여름철 공중화장실 불법 몰래카메라 특별점검
공중화장실 몰래카메라 특별점검 장면.(사진제공= 보령시청)

충남 보령시는 여름철 여성을 비롯한 시민과 관광객들이 안심하고 휴식과 여가를 즐길 수 있도록 배려하기 위해 공중화장실 102개소를 대상으로 불법 몰래카메라 특별점검을 실시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3일부터 13일까지 추진한 이번 점검은 시 및 읍면동 직원이 6개반 18명으로 점검반을 구성해 최신 전문 탐지장비 18세트를 활용해 실시했다.

시는 이번 점검 기간 102개소를 단속했으며 다행히 단 한 곳도 불법 몰래카메라가 설치된 곳이 없는 곳으로 밝혀졌다.

신행철 환경보호과장은 “불법 몰래카메라로 신체를 몰래 촬영할 경우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며 “시는 앞으로도 유관기관 및 단체와의 협업을 통해 지속적인 점검 및 단속을 강화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화장실 문화 조성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4월에도 보령경찰서, 바르게살기운동보령시협회와 함께 안전한 여성 공중화장실 환경 조성을 위한 불법 몰래카메라 합동 점검을 실시했다.
 

에이티엔뉴스 이진영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이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