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대전·세종 대전
한국당 대전시당 누리봉사단, 정신장애인 시설서 ‘사랑의 짜장면 나누기’봉사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위원장 육동일) 누리봉사단은 13일, 유성구 학하동에 위치한 정신장애인 요양시설인 신생원을 찾아 짜장면 봉사를 펼쳤다.(사진제공=한국당대전시당)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위원장 육동일) 누리봉사단은 13일, 유성구 학하동에 위치한 정신장애인 요양시설인 신생원을 찾아 짜장면 봉사를 펼쳤다.
 
누리봉사단원들은 85회 정기봉사활동을 맞아 신생원 생활인 150여명과 직원들을 위해 신선한 각종 식재료를 다듬고 준비해 사랑의 짜장면을 만들고 점심 배식봉사활동을 펼쳤다.
 
육동일 대전시당위원장은 “신생원 생활인들이 제일 좋아하는 국민 음식인 짜장면을 직접 만들어 줄 수 있어서 너무 뿌듯하다”며 “바쁜 와중에도 먼 이곳까지 기꺼이 와서 함께해준 봉사단원에게 감사하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박성효 유성갑 당협위원장은 “이곳 신생원 생활인의 급식비가 초등학생 수준에도 미치지 못하고 담당 직원의 인건비가 매우 열악하다고 들었다”며 “봉사활동을 하면서 복지 현장의 애로사항 등을 청취해 정책적으로 개선될 수 있도록 해주는것도 우리의 또다른 역할”이라고 봉사자들의 역할을 강조했다.
 
김광래 누리봉사단장은 “오늘은 정신장애인을 대상으로 하는 봉사이니 만큼 우리 가족처럼 생각하고 좀 더 세심한 보살핌이 필요하다”며 유의사항을 전달했다.
 
이날 봉사활동에는 육동일 시당위원장과 박성효 유성갑 당협위원장, 김광래 누리봉사단장을 비롯해 이활 사무처장, 박희조 수석대변인, 김경태·한형신 부위원장, 이황헌 청년대변인, 조성호 기초의원협의회장, 한동권 디지털정당위원장 및 누리봉사단원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에이티엔뉴스 선치영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선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