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대전·세종 대전
시민단체 '뿔'났다, 대전 혁신도시 지정 한 목소리오는 15일 대전 NGO한마당서 혁신도시 지정 촉구 결의대회 갖기로
대전광역시청사 전경./에이티엔뉴스=선치영 기자

대전지역 시민단체들이 중앙정부에 혁신도시 추가 지정을 강력하게 요구하고 나섰다.
 
대전 시민단체들은 오는 15일 대전시청 남문광장에서 시민과 함께하는 대전의 대표축제 ‘제9회 대전 NGO 한마당’을 개최한다.
 
대전사랑시민협의회와 NGO한마당추진위원회가 주최하는 이번 행사는 대전의 130개 시민단체들이 단체 특유의 프로그램을 마련해 시민과 소통한다.
 
이날 개막식에서는 우리시가 그동안 혁신도시 지정에서 제외돼 ‘혁신도시법’에 따라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공기업)이 이전하지 못하는 실정을 강력 규탄하는 1000명 결의대회가 개최된다.
 
대전 지역 학생들이 기존에 이전된 공공기관의 의무채용에서 제외돼 차별을 받고 있는 전국 유일의 상황을 겪고 있는 만큼, 시민사회단체의 역량을 총결집해 혁신도시 추가 지정을 촉구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는 대전의 대표 청년 단체인 대청넷에서도 대거 참석해 혁신도시가 지정 될 때까지 지속적인 동참을 약속했다.
 
이밖에 프로그램은 최현우마술사의 소통토크쇼, 시청과 소통하는 정책플랫폼 시소, 뭐든지 말해봐, 혁신도시를 향한 마음을 담아 던지는 물풍선 터뜨리기, 대전방문의 해를 홍보하는 교복 입고 셀카대회, 더위를 날려라 도심속 트윈 워터슬라이드, 헌책 3권을 베스트셀러로 교환, 소통물총대첩 등 다양하게 열린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국가균형발전은 헌법에 명기되어 있는 국가의 책무”라며 “국가균형발전정책의 역차별을 위해 가능한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고 대전 NGO 한마당을 기점으로 대전의 시민사회와 시민들이 역량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에이티엔뉴스 정완영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정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