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일반
“제3회 대전 희망의 창과 코레일이 함께하는 행복여행 해피 트레인”
1일 동대구역에서 '제3회 대전 희망의 창과 코레일이 함께하는 행복여행 해피 트레인' 행사를 하는 가운데 대전에 거주하는 북한이탈 주민(새터민) 가정 청소년과 '대전 희망의 창을 여는 사람들' 봉사회원들이 단체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제공=대전 희망의 창을 여는 사람들)

대전지역 청소년 봉사단체인 “대전 희망의 창을 여는 사람들”(회장 박은희)이 코레일의 후원으로 “Rail로 이어지는 행복한 세상 만들기”에 함께하며 지역 청소년을 위한 특별한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희망의 창을 여는 사람들’은 1일 대전에 거주하는 북한이탈 주민(새터민) 가정 청소년 27명을 초청해 봉사회원 24명과 함께 고속열차를 타고 대구를 방문해 얼라이브 아쿠라리움을 관람하는 “제3회 희망창과 코레일이 함께하는 해피트레인” 행사를 진행했다.

‘희망의 창을 여는 사람들’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새터민 가정의 청소년들이 우리나라 국토의 아름다움과 철도의 발전상을 느끼고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움을 간직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전지역에서 만날 수 없었던 바다동물들을 관람하는 등 문화체험을 통해 함께 기쁨을 느끼고 따뜻한 행복과 희망을 나눌 수 있는 뜻 깊은 행사였다”고 소회를 밝혔다.

대전지역 청소년 봉사단체인 “대전 희망의 창을 여는 사람들”(회장 박은희)이 코레일의 후원으로 "Rail로 이어지는 행복한 세상 만들기" 행사가 진행되는 가운데 대전에 거주하는 북한이탈 주민(새터민) 가정 청소년들이 철도여행을 통한 즐거운 추억을 만들고 있다.(사진제공=대전 희망의 창을 여는 사람들)
대전지역 청소년 봉사단체인 “대전 희망의 창을 여는 사람들”(회장 박은희)이 코레일의 후원으로 "Rail로 이어지는 행복한 세상 만들기" 행사가 진행되는 가운데 대전에 거주하는 북한이탈 주민(새터민) 가정 청소년들이 철도여행을 통한 즐거운 추억을 만들고 있다.(사진제공=대전 희망의 창을 여는 사람들)

 

에이티엔뉴스 이현식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이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