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충남 천안
충남 천안 북면 건설현장서 레미콘 전복...운전자 숨져
./에이티엔뉴스 이미지

충남 천안시 동남구 북면 사방댐 건설현장서 레미콘 차량이 넘어지면서 운전자가 숨졌다.

천안동남소방서에 따르면 31일 오전 9시 42분쯤 북면 은지리 사방댐 건설현장에서 레미콘 차량이 전복됐다.

차량이 전복되면서 운전자 A씨(68)가 차량 밖에서 작업을 하던 중 넘어진 차량에 끼여 크게 다쳐 인근병원으로 옮겼지만 결국 숨졌다.

사고가 장소는 지난 2017년 집중호우로 수해를 입은 지역으로 산사태방지를 위해 토사, 토석 및 유목의 유출을 억제하고 토석류의 흐름을 조절하는 사방댐 건설을 추진하던 곳이다.

경찰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에이티엔뉴스 고은정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고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