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일반
충남 보령시, 생태계 교란어종 퇴치 사업 펼쳐
자료사진.(사진제공= 보령시청)

충남 보령시는 16일부터 17일까지 보령호 일원에서 금강유역환경청(청장 김승희)과 함께 생태계 교란어종 퇴치사업을 펼쳤다고 밝혔다.

 이번 퇴치활동은 배스와 블루길 등이 하천, 댐, 호수, 저수지 등 내수면 일대에 서식하여 국내 토종어류를 감소시키는 등 생태계를 교란시키고 있어 이를 해결하기 위해 마련됐다.

생태계 교란어종은 과거 1990년대 식용을 위해 수입됐으나 양식과정에서 일반 하천 등에 유입돼 붕어를 비롯한 쏘가리 치어, 민물새우 등이 서식하는데 큰 피해를 주고 있다.

자료사진.(사진제공= 보령시청)

퇴치활동은 산란철에 맞춰 전문 잠수부를 투입해 어창을 이용한 암컷 위주로 선별해 약 6톤을 포획했다.

신행철 환경보호과장은 “생태계 교란어종 및 교란식물 퇴치를 통해 생태계 건강성 회복과 생물 다양성 증진에 기여 하겠다”고 말했다.

에이티엔뉴스 이진영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이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