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일반
'프레데릭' 덴마크 왕세자 내외 공식 방한 예정수교 60주년 맞아 '상호 문화의 해' 교류 활성화
비무장지대 방문, 덴마크 기업인 면담, 문화행사
지난 2012년 5월 11일 방한 청와대를 방문한 프레데릭 덴마크 왕세자 내외의 모습./에이티엔뉴스DB

'프레데릭(Frederik)' 덴마크 왕세자 내외가 한-덴마크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오는 20일부터 22일까지 우리나라를 공식 방문할 예정이다.

총리실에 따르면 이번 덴마크 왕세자 내외의 방문은 지난 2012년 공식방한 이후 7년 만의 일이며 오는 20일 이낙연 국무총리는 면담 및 공식만찬을 가질 예정이다.

이 총리와 프레데릭 왕세자 내외는 양국관계 전반과 수교 60주년을 계기로 '상호 문화의 해' 지정을 통한 교류 활성화 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알려졌다.

양국은 상호문화의 해 덴마크 후견인으로 '메리(Mary)' 왕세자비와 한국 후견인에는 강수진 국립발레단 예술감독을 선정하고 다양한 문화 행사를 개최 중이다.

이밖에 프레데릭 왕세자 내외는 방한 기간 중 비무장지대 방문과 덴마크 기업인 면담 및 오찬 및 문화 행사 참관 등 일정을 소화할 것으로 보인다.

덴마크와 한국은 지난 1959년 수교 이후 2011년 '전략적 동반자' 관계 및 '녹색성장 동맹' 관계를 구축하고 정치 경제 환경 등 분야에서 긴밀하게 협력해오고 있다.

특히 덴마크는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정책을 적극 추진중인 대표적인 녹색 성장 국가로 기후변화대응과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최적의 협력 파트너 중 하나다.

총리실 관계자는 "덴마크 프레데릭 왕세자 내외의 한국 방문은 수교 60주년을 맞는 양국 간 우호 협력 관계를 보다 증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에이티엔뉴스 홍근진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홍근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