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일반
'무죄' 선고 후 이재명 “비 온 뒤 땅 더 굳어진다”…어떤 의미?
1심 선고 공판에서 무죄를 선고 받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서 공판을 마치고 나오던 중 지지자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2019.5.16/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성남=뉴스1) 김평석 기자 = 16일 열린 1심 선고공판에서 직권남용·공직선거법 위반 등 3가지 혐의에 대해 모두 무죄를 선고받은 직후 기자 앞에 선 이재명 경기지사는 “비 온 뒤에 땅이 더 굳어진다는 말을 믿고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의 이 발언에 대해 다양한 해석이 나오고 있다.

이 지사 측 한 인사는 “숱한 의혹을 모두 털어냈고 이제 도정에 전념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역정가에서는 “지방선거 때부터 악화돼온 당내 반이재명 세력과의 갈등과 반목을 딛고 단결해야 한다는 자신의 소신을 밝힌 것 아니냐”고 풀이하기도 했다.

또 선고를 앞두고 이 지사 지지자들 일부가 당사 앞에서 집회를 하는 등 화살의 방향을 안으로 돌리며 지지층의 분열 양상을 보인 것과 관련해 “작은 차이로 인한 분열을 딛고 이제 단결하자”는 메시지를 지지자들에게 보낸 것으로 보기도 했다.

한 지지자는 “이 지사를 둘러싼 모든 의혹들이 다 무혐의나 무죄로 끝났다. 탄압과 박해를 견뎌낸 이 지사가 더 단단하고 성숙해지겠다는 각오를 내비친 것”이라고 분석했다.

직권남용·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서 열리는 1심 선고 공판에서 무죄를 선고 받고 법원을 나서고 있다. 2019.5.16/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수원지법 성남지원 제1형사부(부장판가 최창훈)는 이날 오후 열린 이 지사에 대한 직권남용·공직선거법 위반 선고 공판에서 모두 무죄를 선고했다.

이 지사에게 적용된 혐의는 Δ대장동 허위 선거공보물 Δ검사사칭 Δ친형 강제입원 등 3가지였다.

재판부는 이날 친형 강제입원 혐의에 대해 “직권남용으로 보기 어렵다”고 밝혔고 검사사칭 사건에 대해서는 “'판결이 억울하다'는 평가적 표현”이라고 했다.

또 대장동 허위선거공보물건도 “확정이나 혼돈을 줄 의도는 아니다”면서 무죄를 선고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에이티엔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