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대전·세종 대전
대전시, 중소기업 스마트공장 보급에 16억 들여스마트공장 신규구축 및 고도화로 제조기업 혁신강화
대전광역시청사 전경./에이티엔뉴스=선치영 기자

대전시가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스마트공장 신규구축 및 고도화’를 하기 위해 올해 시비 16억 원을 들여 대전테크노파크와 위·수탁 협약을 체결했다.
 
스마트공장은 상품의 생산에서 완제품에 이르는 모든 제조 과정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적용하여 최적화된 생산과 품질 관리 체계를 구축한 공장을 말한다.

올해 정부는 국정과제로 2022년까지 전국에 3만개 이상의 스마트공장 보급을 목표로 전국 19개 스마트제조혁신센터를 중심으로 확산에 나서고 있다.
 
이를 위해 정부는 스마트공장을 신규로 구축하기 위해 기업에게는 최대 1억원을 지원하고, 고도화는 구축수준에 따라 1억원에서 1억5000만원을 각각 총 사업비의 50% 이내에서 지원해 기업이 50%를 부담하게 된다.
 
한편, 대전시는 기업의 50% 사업비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신규 또는 기초수준 레벨 1~2단계의 스마트 공장을 구축하는 관내 중소기업의 경우 사업비 50% 중 20% 범위 내에서 최대 4천만원 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대전시와 대전테크노파크는 스마트제조혁신 전문성 강화와 추진력 확보를 위해 지난 2월 설립한‘대전제조혁신센터’를 거점으로 스마트공장 신청·접수부터 선정, 협약, 컨설팅, 교육 및 사후관리까지 추진함으로써‘22년까지 600개 구축 목표를 달성할 계획이다.
 
이홍석 과학산업과장은 “스마트공장 구축 의지가 있는 기업을 최대한 지원하여 ▲중소기업 제품의 생산성 향상 ▲불량률 감소 ▲산재 감소 ▲제조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이라며“대전이 스마트제조 혁신을 이끌어 미래 먹거리를 창출하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에이티엔뉴스 정완영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정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