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연예일반
정화-하니, '조만간 재계약 하지 않은 이유, 정리해서 알려드릴게요'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이엑스아이디(EXID) 정화, 하니(오른쪽)가 15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신곡 ‘ME&YOU’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소속사 재계약에 대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EXID는 최근 하니, 정화가 현 소속사와 재계약을 체결하지 않으면서 LE, 솔지, 혜린만 잔류했다. 그러나 그룹 해체는 아니다. 앞으로 1년 동안 이어질 일본 활동은 5인이 함께 한다. 2019.5.15/뉴스1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에이티엔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